현대차, 휠체어 전동화 공유 사업 확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은 장애인의 날을 맞아 장애인 이동 편의 증진을 위한 사회공헌 프로그램인 '수동휠체어 전동화키트 셰어링' 서비스를 확대한다고 19일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사업 출범 2년 차를 맞아 올해 4월부터 전동화키트 추가 확보하고 서비스 인원 충원으로 1차연도와 비교해 일 대여 수량을 3배로 확대한다. 이를 통해 연간 1000여 명을 대상으로 연간 약 9000일 동안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

1차연도에는 서울 내 가정과 직장에 직접 방문해 장착과 회수하던 서비스에서 한발 더 나아가 2차연도에는 김포공항 국내·국제선터미널, 호남선/경부선이 만나는 KTX 광명역을 전동화키트 장착과 회수 거점으로 추가한다. 이후 오는 2020년 3차연도부터는 부산, 대전 등으로 거점 확대도 검토 중이다.

이용을 희망하는 장애인은 휠셰어 홈페이지에서 시간과 장소를 선택해 예약 신청하면 되며 꼬리부착형, 조이스틱형 등 항공편 적재가 가능한 모델을 최대 2주까지 대여할 수 있다. 신청 접수 시 담당자가 직접 방문해 전동화키트를 장착, 회수하고 장착과 조작, 안전교육을 하며 신청자가 보유한 수동휠체어에 적용이 어려울 경우 전동화키트를 직용한 휠체어 직접 대여도 할 수 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장애인의 이동편의를 위해 고민하다 요즘 관심 높은 자동차 모빌리티 서비스의 장점을 도입했다"며 "앞으로도 지속해서 이동편의 증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김양혁기자 mj@dt.co.kr

현대차, 휠체어 전동화 공유 사업 확대
김포공항에서 '수동휠체어 전동화키트 셰어링' 서비스를 이용하는 정지영(46)씨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현대자동차그룹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