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 프리즈너’ 남궁민, 드디어 김병철 잡았다…짜릿한 카타르시스 선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닥터 프리즈너’ 남궁민, 드디어 김병철 잡았다…짜릿한 카타르시스 선사
(사진=KBS 2TV '닥터 프리즈너' 방송 화면 캡처)

'닥터 프리즈너' 남궁민의 큰 그림은 과연 어디까지일까?

남궁민은 KBS 2TV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에서 정의 구현을 위해서라면 도덕적이지 않는 방법까지 서슴없이 이용하는 다크 히어로 '나이제'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서늘한 미소와 냉철한 카리스마, 악에는 악으로 대응하며 통쾌함을 선사 중인 나이제(남궁민). 그런 그가 지난 17일 방송에서는 선민식(김병철)과의 싸움에서 승리함은 물론, 이재준(최원영)과의 대립구도까지 선명하게 그리며 복수의 2막이 시작되었음을 알렸다.

이날 방송에서는 그동안 숨겨졌던 나이제의 최종 목표가 공개됐다. 선민식은 눈가림에 불가, 모든 내막을 알고 있던 나이제의 최종 목표는 이재준이었다.

언제나 그렇듯 나이제는 빈틈없는 계획을 이어갔다. 선민식을 저격하기 위해 안진철(이재용)을 포섭하는가 하면, 정의식(장현성) 검사와 손을 잡으며 차근차근 반격을 준비해 나갔다.

처음부터 모든 것이 순조롭지만은 않았다. 이재준이 모든 것을 아는 듯한 뉘앙스로 떠보는가 하면, 나이제가 형 집행정지를 기획하며 재소자 2명이 죽었다는 것이 밝혀진 것.

이에 나이제는 특유의 포커페이스와 능청으로 위기를 모면했다. "선과장이 끝이 아니면 누구냐. 혹시 나냐"는 이재준의 질문에 천연덕스럽게 빠져나감은 물론, 형 집행정지 사망자 건으로 인해 오정희(김정난)와의 공조가 틀어지기 직전 "왜 판코니 빈혈이 아닌 백혈병으로 죽은 거냐?"는 한마디로 전세를 역전시켰다.

결국 선민식과의 수 싸움은 나이제의 승리로 돌아갔다. 안진철, 정의식의 도움으로 하은 병원의 비리를 세상에 폭로하고 선민식을 잡았다. 이후 한빛(려운)의 접견 영상으로 또 한 번 협박하는 선민식에게 역공을 날리며 안방극장을 환호케 만들었다.

이처럼 남궁민은 치밀한 계획 아래 복수를 실행하고 있는 나이제의 눈빛, 표정, 몸짓까지 완벽하게 그려내며 보는 이들의 몰입감을 극대화하고 있다는 평을 받고 있다. 반전의 반전을 거듭하고 있는 수 싸움 속 날카로운 눈빛과 무심한 듯 툭툭 던지는 말투, 대립구도의 긴장감을 더하는 냉정한 표정은 물론, 시시각각 변화하는 나이제의 감정선을 완급 조절 연기로 소화하고 있는 남궁민이 앞으로 어떤 연기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지 기대가 모인다.

한편, '닥터 프리즈너'는 매주 수, 목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지은기자 sooy0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