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장에 돈 없어도 카드로 돈 보낸다

모바일 기반 간편결제 방식
테스트기간 수수료 없이 진행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신한카드, 국내 첫 신용카드 기반 송금 서비스

신한카드가 통장에 잔고가 부족해도 신용카드를 기반으로 송금할 수 있는 서비스를 올 연말 내놓는다.

신한카드는 금융위원회의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된 신용카드 기반 송금서비스를 연말까지 내놓을 계획이라고 18일 밝혔다.

해당 서비스는 모바일 기반의 카드 간편결제 방식으로 회원이 신한 페이판(PayFAN)을 통해 카드결제를 진행하면 통장에 잔고가 없어도 즉시 송금이 가능하다는 게 특징이다. 경조사금와 더치페이 영역은 물론, 중고품 거래 등 개인간의 소규모 직거래에서 안전한 송금이 가능하도록 구매안전서비스(에스크로)도 지원한다.

신한카드에 따르면 서비스는 오는 9월까지 파일럿 테스트를 거쳐 출시할 예정이며, 일정기간 동안은 송금 수수료 없이 사업을 진행할 방침이다. 개인 간 송금시장 진출을 통한 지급결제 시장 주도권을 확보해 나가기 위해서다.

서비스가 시행되면 소비자들의 결제 편의성이 증대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서비스가 시행되면 카드 수수료 인하 등으로 카드업계의 수익성이 악화하고 있는 상황에서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작용할 것이라는 기대도 나온다. 한 카드업계 관계자는 해당 서비스에 대해 "소비자를 위한 서비스가 늘어나는 것이기에 업계 내부에서도 대부분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신한카드는 또 가맹점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개인사업자 신용조회(CB)업에도 진출한다. 해당 서비스 역시 금융위 혁신금융서비스로 선정됐다.

신한카드는 가맹점 매출규모·휴폐업 정보뿐만 아니라 가맹점·지역상권 성장성 등의 미래가치 분석을 통해 개인사업자의 상환능력 평가가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한카드 임영진 사장은 "금번 금융위원회의 혁신금융서비스 사업자로 선정된 것은 어려운 사업여건 속에서 새로운 돌파구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금융당국의 혁신금융서비스 추진 취지에 발맞춰 혁신적 신금융서비스를 통한 금융시장 선진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