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경호처, 비밀누설금지의무 관련 조사 할 수 있다"…사실상 언론 제보자 색출 시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청와대가 주영훈 대통령 경호처장 관련 의혹을 언론에 제보한 직원을 색출하기 위해 경호처 관계자들의 휴대전화 통화 내역과 문자메시지 기록을 제출 받았다는 보도를 사실상 시인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17일 주영훈 대통령 경호처장이 부하 직원을 가사 도우미로 썼다는 의혹이 제기된 후 청와대 경호처가 언론 제보자 직원 색출 작업에 나섰다는 보도와 관련해 "대통령 경호처는 비밀누설금지의무와 보안규정위반과 관련해 조사할 수 있다"며 "대통령 경호를 책임지는 특수조직으로, 조사 여부 등 내부 관련 사항은 보안사항"이라고 말했다.

앞서 '조선일보'는 청와대 경호처가 주 처장 의혹 보도와 관련해 감찰부서 주도하에 소속 직원들 490명 중 150명 이상을 상대로 휴대전화 통화 내역과 문자메시지 기록 등을 제출받았다고 보도했다. 당시 경호처는 주 처장의 의혹에 대해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민정수석실 역시 해당 직원이 주 처장의 관사로 매일 출근했다는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해당 직원이 가사 업무를 하지는 않았다"고 했다.임재섭기자 yj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