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선수금 예치 시정명령 불이행한 `온라이프` 검찰에 고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선수금 50%를 예치기관에 보전하라는 공정거래위원회 시정명령을 무시한 상조회사 온라이프가 검찰 조사를 받는다.

공정위는 11일 할부거래법 위반 혐의로 온라이프 법인과 대표자를 검찰에 고발키로 했다고 밝혔다.

상조업체 온라이프는 2017년 3월 선수금의 50%를 예치기관에 보전하라는 공정위의 시정명령을 따르지 않고 영업을 해왔다. 할부거래법은 상조회사가 휴업이나 폐업했을 때 소비자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선수금의 50%를 은행이나 공제조합 등에 예치하도록 한다.

2017년 당시 온라이프는 1965건의 할부계약으로 받은 선수금 총 5억5700만원 중 5억800만원에 대한 예치 의무를 이행하지 않아 공정위의 시정명령과 검찰 고발 처분을 받았다. 뒤이은 검찰수사로 법인과 대표자가 각각 벌금 500만원의 처분을 받았다. 시정명령에 대해 이의신청으로 대응했으나 기각됐으며 두 차례의 독촉 공문에도 시정명령을 따르지 않았다.

이번에 공정위는 시정명령 불이행에 대해 법인은 물론 대표자까지 검찰에 고발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시정명령 불이행은 법인과 대표자에게 3년 이하 징역 또는 1억원 이하 벌금을 물리도록 규정돼 있다. 온라이프는 대표자 등록 결격사유로 지방자치단체로부터 작년 12월 등록 취소 처분을 받았다.

홍정석 공정위 할부거래과장은 "앞으로도 시정명령에 대한 이행을 독려하는 한편 끝까지 이행 책임을 회피하는 상조업체에 대해서는 조사를 진행하여 업체와 대표자를 시정조치 불이행으로 처벌할 계획"이라면서 "아울러 자본금 요건 강화로 인한 상조업체의 대규모 구조 조정이 진행되고 있는 현재 상황에서 소비자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선수금 미보전 등 법 위반 여부를 지속해서 점검할 계획"이다고 밝혔다.황병서기자 BShwang@dt.co.kr

공정위, 선수금 예치 시정명령 불이행한 `온라이프` 검찰에 고발
공정위는 11일 할부거래법 위반 혐의로 온라이프 법인과 대표자를 검찰에 고발키로 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