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식 "추경은 경제침체 위협에서 경제와 일자리 지키는 방패"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11일 추가경정예산안 심사에 야당의 협조를 요청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IMF(국제통화기금)가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을 또다시 하향 조정했으나 우리나라의 경우 추경 편성을 전제로 성장률 전망을 유지한 점을 눈여겨 볼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IMF는 당초 예상을 깨고 올해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을 2.6%로 그대로 유지했으며 또, 내년에는 올해보다 0.2%포인트 높은 2.8%를 예상했다"면서 "미중 무역분쟁, 브렉시트, 이탈리아 재정위기 등에 따라 글로벌 경제가 위축될 경우 무역의존도가 특히 높은 우리 경제가 받는 타격은 매우 클 수밖에 없다. 추경을 편성해 전 세계적 경제 하방 위험에 선제적으로 대응해야 할 필요성이 더욱 커졌고, IMF도 이를 긍정적으로 평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그는 "일자리·산업위기지역의 활력을 높이고 취약부문 계층을 위한 맞춤형 정책지원을 하려면 조속한 추경 처리는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이어 "민주당과 정부는 향후 고용시장 상황 및 대외경제 리스크 요인 모니터링 강화와 동시에 최대한 신속히 추경을 처리할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야당 역시 추경이 세계 경제침체의 위험으로부터 경제와 일자리를 지키는 든든한 방패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조정식 "추경은 경제침체 위협에서 경제와 일자리 지키는 방패"
조정식 민주당 정책위의장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