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딜`이냐 `굿 이너프 딜`이냐…韓美정상, 비핵화 해법 `담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文 - 트럼프, 오늘 협상방향 결정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1일(현지시간) 열리는 한미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포스트 하노이 비핵화 해법을 담판짓는다.

양 정상의 단독회담을 통해 향후 비핵화해법이 확정될 전망이다.

현재 미국은 완전한 비핵화를 한번에 달성할 '빅딜'을 주장하고 있는 반면, 문 대통령은 단계적 비핵화와 단계적 보상을 뜻하는 '굿 이너프 딜'(충분히 괜찮은 거래)을 하자는 입장이다.

문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담을 위해 10일 서울을 출발, 같은날(미국시간) 미국 워싱턴DC 앤드류스 공군기지에 도착해 미국 측이 제공하는 영빈관에서 하루를 묵는다. 11일에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부 장관,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마이크 펜스 부통령 등 미국 행정부의 외교·안보 정책을 담당하는 주요 인사들을 접견한 뒤 트럼프 대통령과 만난다.

약 2시간에 걸쳐 양국 정상 내외 간 친교를 겸한 단독회담과 핵심 각료 및 참모가 배석하는 확대회담을 겸한 업무오찬이 이어진다.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최근 한 학술회의에서 "대화가 재개될 때 조기수확(early harvest)을 얻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했다.

청와대는 최종 비핵화 목표인 '엔드 스테이트'(end state)가 같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과정에서 단번에 목표를 이루는 '빅딜'이냐 '굿 이너프 딜'이냐는 차이만 있다고 본다. 이 같은 점을 정상회담에서 강조해 트럼프 대통령의 이해를 얻어내겠다는 구상이다. 김 차장은 "양 정상이 심도 있게 대화할 것이라 본다"고 했다.

청와대 구상대로 한미 정상회담의 결과가 나올지는 아직 미지수다. 미국은 완전한 비핵화가 이행되기 전까지 제재완화를 할 수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하고 있다. 폼페이오 장관은 9일(현지시간) 미국 상원 세출위원회 소위 청문회에 출석해 '북한을 상대로 한 외교의 목표'를 묻는 질문에 "완전하게 검증 가능한 한반도의 비핵화와 더 큰 평화, 재래식 수단(무기)의 위험 감소"라면서 "북한 주민의 더 밝은 미래도 목표"라고 했다.

또 조셉 윤 전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는 8일 (현지시간) 미국의 소리(VOA)와 인터뷰에서 "북한이 핵프로그램 동결·신고, 비핵화 로드맵 제시 등 '중대한 조치'를 취하기 전엔 미국의 제재 완화도 없을 것"이라며 "일방적인 대북제재 완화는 이르다는게 현재 미국 정부의 생각"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국무회의에서 한·미 정상회담과 관련해 말을 아꼈다. 다만 같은 날 김 차장은 " 지금 이 시점에서 봤을 때는 북한과 미국의 신뢰를 가지고 있는 분은 문 대통령"이라며 "(지난해 5월 미북정상회담이 취소 됐다가 판문점 2차 남북정상회담 이후 6·12 미북정상회담이 열린 것처럼) 아마 이번에도 우리의 역할이 있을 것"이라고 했다.

임재섭기자 yjs@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