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한사진` SNS 올렸다고 해고?… "교사도 사람이다"시위

러 女교사 "교사도 사람" 시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야한사진` SNS 올렸다고 해고?… "교사도 사람이다"시위
영어·영문학 교사 타티아나 쿠브신니코바가 해고된 데 분노해 온라인 시위를 벌이고 있는 러시아 여자 교사들. 러시아 매체 RT 웹사이트 갈무리 제공


러시아의 한 교사가 노출이 많은 의상을 입고 찍은 사진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렸다는 이유로 해고된 데 대해 러시아 여성 교사들이 분노하고 있다.

1일(현지시간) 러시아 국영 다국어 뉴스채널 RT에 따르면 러시아 여자 교사들은 최근 소셜미디어에 '선생도 사람이다'라는 주제어를 달고 수영복 등 노출이 많은 옷차림을 한 자신의 사진을 게재하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시위는 시베리아 바르나울에 사는 영어·영문학 교사 타티아나 쿠브신니코바(38)가 자주색 광택이 나는 짧은 칵테일드레스를 입은 자신의 사진을 소셜미디어 브콘탁테 계정에 올린 후 해고됐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시작됐다.

일부 학부모들은 쿠브신니코바의 사진이 남학생의 '욕정'을 부추길 수 있기 때문에 그녀의 행동이 교사로서 부적절하다고 평가했다. 학교 측은 이 같은 학부모들의 문제 제기를 받아들여, 쿠브니신코바의 해고를 결정했다.

소식이 전해지자 러시아 여교사들은 분노를 금치 못했다. 그들은 학교 측의 결정이 "교사의 사생활을 통제하고 사적 영역을 과도하게 침해하는 것"이라고 강력히 항의했다.

러시아 서부 이바노보에 사는 여교사 '아나스타시야'는 해변에서 찍은 수영복 사진을 올리며 "실험 선호자로서 이 사진들을 올리겠다. 얼마나 빨리 해고되는지 보자"고 질타했다.

이를 두고 러시아에서는 공개된 계정에 교사로서 비교육적인 사진을 공유하는 것은 자제해야 한다는 의견과, 교사의 개인 소셜미디어 활동은 사생활로서 존중돼야 한다는 반론이 엇갈리고 있다.

정치권도 이번 논란에 관심을 가졌다. 러시아 하원 문화위원회의 옐레나 드라페코 의원은 학교의 결정을 "뻔뻔하고 가식적"이라며 "이번 일은 직원을 해고할 이유가 못 된다"고 꼬집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