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속되는 `박항서 매직`...베트남, AFC U-23 챔피언십 본선 진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계속되는 `박항서 매직`...베트남, AFC U-23 챔피언십 본선 진출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 연합뉴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3세 이하(U-23) 축구 대표팀이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예선에서 무실점 3연승으로 조 1위를 차지, 도쿄올림픽 1차 관문을 통과했다.

박항서호는 26일(현지시간) 밤 베트남 하노이 미딘국립경기장에서 열린 AFC U-23 조별리그 K조 3차전에서 동남아시아의 강자로 꼽히는 태국을 4-0으로 이겼다.

베트남은 브루나이를 6-0, 인도네시아를 1-0으로 꺽은 것을 포함해 이번 대회 예선 무실점 전승으로 본선 진출을 확정했다.

본선은 아시아에 3장의 티켓(일본 제외)이 걸린 2020 도쿄올림픽 최종예선을 겸하기 때문에 올림픽 무대도 넘볼 수 있게 됐다.

26일 미딘국립경기장에는 4만 관중이 자리를 가득 메웠다. 관중석 곳곳에 박 감독의 사진이나 '박항서, 우리는 아저씨를 사랑합니다'라고 적힌 플래카드도 등장했다.

베트남 권력서열 2, 3위인 응우옌 쑤언 푹 총리와 응우옌 티 낌 응언 국회의장도 직접 경기를 관람하다가 자국 대표팀이 골을 기록할 때마다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기쁨을 나누기도 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