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롬비아전 `득점포 재가동` 손흥민..."산체스 몸싸움 이해해"

"토트넘 동료 산체스와의 대표팀 경기는 특별한 경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벤투호의 구심점인 손흥민(토트넘)이 득점포를 재가동했다.

손흥민은 2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콜롬비아와의 축구대표팀 평가전에서 선제골을 터뜨려 팀의 2-1 승리를 견인했다. 이날 손흥민은 전반 16분 황의조(감바 오사카)의 패스를 받아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콜롬비아의 골망을 흔들었다.

2018 러시아월드컵 독일전 이후 A매치에서 골이 없던 손흥민은 9경기 만에 '골 가뭄'에서 벗어났다.

다시 골맛을 본 손흥민은 "대표팀 선수들에게 미안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대표팀에서 자꾸 나의 이름만 많이 거론되는 것 같아 선수들에게 미안하고, 코치진들에게도 죄송한 마음이 많이 든다. 골은 내가 넣었지만, 뒤에 있는 선수들이 없었다면 오늘 경기 골도 없었을 것"이라고 팀원들에게 공을 돌렸다.

손흥민은 "어려운 경기에서 승리할 수 있어 좋았다"며 "선수들이 너무나도 잘 해줘서 강팀인 콜롬비아를 상대로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날 콜롬비아에서는 토트넘에서 손흥민과 한솥밥을 먹고 있는 다빈손 산체스(토트넘)가 선발로 출전해 손흥민을 막았다.

경기 중반 산체스의 거친 몸싸움에 손흥민은 그라운드에 쓰러지기도 했다.

손흥민은 "축구는 몸을 부딪치며 하는 스포츠이기 때문에 그런 거로 감정이 상하지는 않는다"며 "다 이해한다"고 말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콜롬비아전 `득점포 재가동` 손흥민..."산체스 몸싸움 이해해"
2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콜롬비아 대표팀에 승리한 대한민국 남자 축구대표팀의 손흥민이 경기 후 손을 흔들어 관중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