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補選 창원성산 단일후보에 여영국 확정

권민호 민주당 후보와 여론조사
"노회찬 민생정치 부활" 각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4·3補選 창원성산 단일후보에 여영국 확정


여영국 정의당 후보(사진)가 4·3 경남 창원성산 보궐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정의당 단일후보로 선정됐다.

권민호 민주당 후보 측과 여 후보 측은 24~25일 동안 여론조사를 진행해 여 후보를 최종후보로 결정했다. 권 후보는 이날 결과가 나온 직후 성산구 선거관리위원회에 사퇴서를 제출했다.

여 후보는 이날 단일화에 성공한 이후 기자회견을 갖고 "반드시 승리해 노회찬의 민생정치를 부활시키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여 후보는 "오늘의 단일화는 민주당과 정의당 두 당만의 단일화가 아니라 사사건건 민생 개혁 발목 잡는 무능한 제1야당, 역사를 거꾸로 되돌리려는 자유한국당을 반드시 꺾으라는 창원시민들의 마음이 단일화됐다는 뜻"이라며 "이번 단일화의 최종 승자는 창원시민들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여 후보는 "지난해 그 뜨거웠던 여름, 고 노회찬 의원님을 보내드리기 하루 전날 영정을 들고 반송시장을 찾았다. 창원시민들께서 갖은 음식을 차려놓고 의원님 가시는 마지막 길을 배웅해주셨다"면서 "그 때 여영국을 통해 반드시 노회찬을 부활시켜드리겠다고 다짐했다"고 소회를 전했다. 여 후보는 "단일화를 통해 확인한 시민들의 뜨거운 열망을 그대로 받아 본선 승리를 향해 나아가겠다"고 자신했다.

여 후보는 이어 "우리에겐 짧지만 강렬했던 순간, 정의당이 교섭단체가 되어 국회를 바꿔낸 기억이 있다"면서 "당선되면 국회에서 가장 개혁적인 목소리를 내는 원내교섭단체를 반드시 부활시키겠다. 노회찬의 민생정치를 부활시키겠다"고 약속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