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딸 등 6건 부정채용` 서유열 KT 前사장 구속영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검찰이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의 딸을 포함해 6건의 부정 채용에 연루된 서유열 전 KT 홈고객부문 사장에 대한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의 수사가 KT의 채용 전반에 대한 비리로 확대하는 모양새다.

서울남부지검은 서 전 사장에게 업무방해 혐의를 적용해 지난 25일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26일 밝혔다. 서 전 사장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27일 오전 진행된다.

서 전 사장은 KT 공개채용에서 김 의원 딸을 포함해 총 6건의 부정 채용을 지시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김 의원 딸이 합격한 2012년 하반기 공채에서 총 2건, 같은 해에 별도로 진행된 'KT 홈고객부문 공채'에서 4건 등 서 전 사장이 유력인 관련자 부정채용에 연루된 사례를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김 의원의 딸의 부정 채용과 관련, 검찰은 당시 공개채용 서류합격자 명단에 김 의원 딸의 이름이 없었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전 KT 전무 김모(63)씨를 구속했다. 서 전 사장의 지시를 김 전 전무가 이행한 것으로 검찰은 판단하고 있다.

현재 김 의원 외에 어떤 유력인사가 부정채용에 연루됐는지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검찰 역시 수사 중이라며 말을 아끼고 있다.

서 사장이 주도한 6건 외에도 확인된 부정채용 사례가 더 있다는 사실만 언급되고 있는 것 상황이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