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 검찰, `김정남 살해` 베트남 여성 석방 불허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말레이시아 검찰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을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베트남인의 석방을 불허했다.

14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말레이 검찰은 이날 베트남 정부가 요청한 도안 티 흐엉(31)의 석방을 거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흐엉을 변호해 온 히샴 테 포 테 변호사는 말레이 검찰이 "심술궂은" 결정을 내렸다고 비판했다. 앞서 같은 혐의로 재판을 받던 인도네시아인 피고인 시티 아이샤(27)가 석방된 사실을 지적한 것으로 보인다.

말레이 검찰은 흐엉의 석방을 거부한 이유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테 변호사는 "검찰의 결정에 실망했다"며 "이는 우리 형사사법 시스템에 대해 좋게 말할 수 없도록 하고 있으며 신뢰를 주지도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외신에 따르면 흐엉은 석방 불허 심경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하느님은 제가 아무것도 안 한 것을 알고 있다"고 답했다.

재판부는 다음 달 1일로 공판기일을 재차 연기했다. 다만, 더 이상의 일정 지연은 없다고 강조했다.

일각에선 이번 결정이 말레이시아와 베트남 간 외교적 갈등으로 번질 가능성도 제기된다. 베트남 현지에서는 말레이시아를 성토하는 여론이 형성된 것으로 알려졌다.

흐엉은 아이샤와 함께 지난 2017년 2월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김정남의 얼굴에 화학무기인 VX 신경작용제를 발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후 말레이 당국에 붙잡힌 이들은 2년 가까이 재판을 받고 있다.

이들은 리얼리티 TV용 몰래카메라를 찍는다는 북한인들의 말에 속아 살해 도구로 이용됐다면서 무죄를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말레이 검찰은 '훈련된 암살자'라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