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북 하노이 핵담판 실패에 북중 접경지역 주민들 낙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포스트 하노이

미북 하노이 핵 담판 실패에 우리 한국 못지않게 실망한 곳이 바로 중국 단둥 등 북중 접경지역의 주민인 것으로 전해졌다.

5일 환추스바오에 따르면 단둥 등 북중 접경 지역 주민들이 지난달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제2차 북미 정상회담 결과에 낙담하고 있다. 신문에 따르면 이들 주민은 대북 제재로 경제 교류가 끊기면서 적지 않은 경제적 타격을 입은 상태다.

이에 이번 하노이 핵 담판 타결로 다시 대북 경제제재가 풀리기를 크게 기대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단둥만해도 북중 교역의 최대 거점이다. 대북 수산물 교역 중심지인 단둥 교외 둥강의 상인 저우 모씨는 "최소한 제재 완화가 되지 않으면 올해 장사는 암울할 것"이라면서 "제재 이후 우리의 대다수 무역 선박들이 항구에 정박해있다"고 말했다.

수산물은 북한의 주요 수출품 중 하나이지만, 중국은 2017년 8월 유엔 안보리 결의 2371호에 따라 북한산 수산물 수입을 금지한 상태다.

저우 씨는 "어선들은 고기잡이를 위해 중국 동부 산둥 지방으로 나갈 수밖에 없다"면서 "그곳 수산물은 북한 수역에서 잡히는 것만큼 맛있지 않다"고 아쉬워했다.

반면 글로벌타임스는 지난 2주간 단둥지역 부동산 시세가 조금이나마 상승해왔으며, 이는 긍정적인 해법에 대한 여전한 기대가 반영된 것이라고 전하기도 했다.

신문은 북·중 교역을 위해 만들어진 단둥 신구의 부동산 중개업자 장쉬 씨의 말을 인용, "신구의 부동산 평균가격이 1㎡당 지난 2주간 약 300위안(약 5만원) 올라 8000 위안(약 134만원) 정도가 됐다"고 전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