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이끌 전문인력 키우자"… 경기도·경과원, 블록체인 캠퍼스 운영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경기도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전국 지자체 최초의 블록체인 전문 교육 프로그램 '블록체인 캠퍼스'를 운영한다.

블록체인에 관심이 있지만, 마땅한 교육기관을 찾지 못한 사람들에게 안성맞춤의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하 경과원)은 블록체인 전문 인력양성과 창업지원 교육을 전담할 '2019년도 블록체인 캠퍼스'를 개설, 1차 교육생을 내달 8일까지 모집한다고 25일 밝혔다.

지자체 주도 블록체인 산업 지원사업인 '블록체인 캠퍼스'는 경기도가 블록체인 산업의 저변확대와 관련 분야 전문 인력 양성을 위해 지난 2018년부터 시행한 전문교육 프로그램으로, 지난 한해 총 400명의 수료생을 배출했다.

올해는 3월부터 7월까지 블록체인 일반, 플랫폼 분석, DAPP개발, 기초모델링, 모델링 심화 등 총 5개의 과정이 각각 3회에 걸쳐 운영되며, 이후 수료자에 한해 코어코딩 심화 과정을 1회 운영한다.

교육대상자는 블록체인 기술과 창업에 관심 있는 예비창업자와 스타트업, IT 기업 재직자, 대학생·일반인 등으로, 자신의 수준에 따라 '일반 과정'과 '전문가 과정'을 선택해 수강할 수 있다. 교육은 무료로 진행된다.

'일반 과정'은 블록체인 기술의 등장배경, 블록체인 요소기술 및 국내외 표준화 동향 이해, 블록체인 도입을 위한 보안 요구사항 등 블록체인 기술의 기본적인 이해를 돕는 교육이다. '전문가 과정'에서는 실제적인 기술 활용과 사업화와 관련된 전문 교육이 진행 될 예정이다.

이종돈 경기도 노동일자리정책관은 "블록체인은 우수한 보안성과 경제성을 바탕으로 4차 산업혁명을 견인할 대표적 기술"이라며 "경기도 블록체인 캠퍼스가 블록체인 관련 스타트업과 국내외 시장을 이끌어 갈 전문 인력 양성의 중심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도는 올해 경과원과 함께 블록체인 해커톤(정해진 시간 내에 아이디어 결과물을 완성하는 대회), 네트워크 및 커뮤니티 행사 등 블록체인 기술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경탁기자 kt87@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