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전원주 우울증 고백 “남편 떠난 후…치매로 오인, 일 끊겨”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전원주 우울증 고백 “남편 떠난 후…치매로 오인, 일 끊겨”
사진=KBS1 '아침마당' 방송화면 캡처

전원주 우울증 고백이 화제다.

21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의 '목요이슈토크 나는 몇 번'에서는 치매 부모님 간병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현숙이 "나는 끝까지 (부모님을) 집에서 모시겠다"며 "부모님이 오랜 세월 치매로 고생하셨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녀는 "부모가 치매에 걸려도 무서워하지 말고, 간병이 서툴러도 자식이 돌보는 게 맞다고 본다. 부모 없이 내가 이 세상이 어찌 있겠냐. 잘 모셔야 한다"라고 말했다.

전원주는 현숙의 착한 마음씨를 칭찬하면서 자신이 치매로 오해받았다는 일화를 털어놨다. 그녀는 "오랫동안 남편이 앓다가 가고 나니까 우울증 비슷한 게 왔다. 기억도 잘 안 나고 사람도 빨리 못 알아봤다"고 말했다.


전원주 우울증을 앓았다는 고백에 이어 "그 당시 우울할 때 tv에 나와서 건망증이 왔는지 치매증상인지 이게 뭔지 모르겠다고 내 입으로 얘기를 했더니, 그게 퍼져서 전원주 치매라고 기사가 나와 일이 다 끊겼다"며 "전원주 멀쩡하니까 일좀 많이 주십쇼"라고 말했다.
한편, 배우 전원주는 재치있는 입담으로 각종 방송에서 활약 중이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