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만물류 생산성 높이고…수산물 유통도 안전하게

해수부, 블록체인 활용 물류·유통혁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항만물류 생산성 높이고…수산물 유통도 안전하게
대형 컨테이너선박이 부산항 감만부두로 입항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해양수산부가 블록체인을 활용해 물류·유통 혁신을 추진한다.

18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차세대 기술을 활용한 물류·유통 혁신'을 수행 과제로 '조인트벤처 2호'가 출범한다. 조인트벤처는 공무원 조직 내의 칸막이 행정을 없애고 벽을 허물어 기존의 업무분장으로는 풀기 어려웠던 문제들을 자유롭게 제기하고 해결방안을 찾도록 기획된 조직이다.

해수부는 지난해 7월부터 9월까지 정부부처 최초로 '조인트벤처 1호'를 운영해 무인비행체(드론)을 활용한 해양수산 현장업무 혁신방안인 '오션드론(Ocean Drone) 555' 비전을 발표한 바 있다.

올해에는 1월14일부터 25일까지 부서 및 공공기관 추천과 지원 등을 통해 조인트벤처 2호 팀을 모집했다. 해수부에 근무하는 2년차 사무관 2명과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 소속 주무관 1명, 울산항만공사 소속 직원 1명이 최종 선발됐다.

이들은 2개월간(18일~4월17일) 기존의 업무에서 벗어나 한 가지 과제만을 집중적으로 연구하며 정책 대안을 제시하게 된다. 특히 지난 1호와는 달리 항만공사에서도 참여를 하게 돼 공무원조직과 민간조직의 협업을 통한 통합적 사고를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조인트벤처 2호의 과제인 차세대 기술을 활용한 물류·유통 혁신방안은 전 직원 공모를 통해 접수된 아이디어(30개 제안)를 바탕으로 3차례의 선정·토의 과정을 거쳐 최종 확정됐다.

이 과제는 블록체인, 빅데이터, 사물인터넷을 활용한 정책 수요 발굴을 통해 항만물류, 수산물 유통 분야 등에 4차 산업기술을 적용해 물류의 생산성을 높이고 안전한 수산물 유통을 도모하기 위한 정책을 발굴하는 것이다.

박영호 해수부 혁신행정담당관은 "조인트벤처 2호는 1호의 성공적인 성과를 바탕으로 출범하게 된 만큼 좋은 성과를 창출하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경탁기자 kt87@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