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 아마존 손잡고 클라우드 사업 키운다

LG 50일내 50개앱 클라우드화
AWS '50 in 50' 국내 첫 도입
양사 아시아 시장 진출 협력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LG CNS, 아마존 손잡고 클라우드 사업 키운다
LG CNS와 AWS가 15일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 내 본사에서 클라우드 사업 관련 전략적 협력계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현신균 LG CNS 부사장, 이재성 LG CNS 부사장, 김영섭 LG CNS 사장, 에드 렌타 AWS 아시아태평양지역 총괄디렉터, 장정욱 AWS코리아 대표, 딕슨 조나단 AWS 아시아태평양지역 엔터프라이즈비즈니스 총괄. LG CNS 제공
LG CNS가 클라우드 사업을 강화하기 위해 세계 1위 기업인 아마존웹서비스(AWS)와 전방위 협력에 나선다.

LG CNS는 15일 마곡 LG사이언스파크 내 본사에서 AWS와 클라우드 사업과 관련한 전략적 계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날 체결식에는 김영섭 LG CNS 사장, 현신균 최고기술책임자(CTO, 부사장), 이재성 하이테크사업부장(부사장), 최문근 클라우드·서비스사업부장 상무, 에드 렌타 AWS 아시아태평양지역(APAC) 총괄디렉터, 장정욱 AWS코리아 대표 등이 참석했다.

LG CNS와 AWS는 국내 기업들이 클라우드 플랫폼을 효과적으로 도입하도록 돕는 전환 프로그램을 공동 개발, 선보이기로 했다. AWS의 글로벌 인프라와 서비스 전문성에 LG CNS의 국내 IT시스템 구축·운영 노하우를 통합, 국내 기업들이 기존 시스템 운영상황에 맞는 클라우드 전환전략을 펼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특히 LG CNS는 50일 내 50개 애플리케이션을 클라우드로 전환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AWS의 '50 in 50 전환 프로그램'을 국내 최초로 도입한다. LG CNS의 일부 시스템 클라우드 전환에 먼저 적용한 후 LG 계열사를 비롯한 국내기업 클라우드 전환으로 확대한다.

또한 양사는 아시아 시장 진출에도 협력키로 했다. 이를 위해, 5G, AI(인공지능), IoT(사물인터넷), 스마트팩토리 등 솔루션 개발에도 협력한다.

양사는 이미 지난 2017년 클라우드 분야의 포괄적 협력을 시작으로 사업협력 범위를 넓혀왔다. 지난해 LG CNS가 대한항공 전사 시스템을 AWS 클라우드로 전면 전환하는 2000억 규모의 사업을 수주해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있다. 올해 1월에는 '한국형 금융 클라우드 모델'을 공동 개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김영섭 LG CNS 사장은 "고객 중심의 창의적 방법론과 서비스를 AWS와 공동으로 개발해 국내 클라우드 혁신을 이끌고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에드 렌타 AWS 아시아태평양지역 총괄디렉터는 "수많은 기업이 비용 절감과 민첩성 향상, 운영성과 개선을 위해 AWS로 이전하고 있다"면서 "AWS 파트너 네트워크(APN), 한국 및 글로벌 전담팀, 교육 프로그램 등 다양한 자원을 제공하고 있으며, LG CNS와 긴밀히 협력해 한국 고객들이 신속히 클라우드로 이전해 효과를 얻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