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타임스
  • 네이버 뉴스스텐드 구독
  • 채널 구독
  • 지면보기서비스

美 블룸버그 前시장 내년 대선서 5억달러 쏜다

"트럼프 재선 낙선이 목표"
민주당 후보 적극 지원도 검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美 블룸버그 前시장 내년 대선서 5억달러 쏜다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사진)이 내년 미국 대선에서 최소 5억달러(약 5615억원)을 쓰겠다고 밝혔다. 민주당의 대선 후보로 거론되는 블룸버그 전 시장은 직접 대선 후보로 나서는 것을 고려중이지만, 자신이 대선후보가 되지 않더라고 민주당을 지원하는데 거액을 아끼지 않겠다는 계획이다.

13일(현지시간)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블룸버그 전 시장 측 인사들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이 매체는 블룸버그가 둘 중 어떤 계획을 선택하더라도 천문학적 선거자금을 투입하는 목적은 단 하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 저지라고 전했다.

5억 달러는 부동산 재벌 출신인 트럼프 대통령이 2016년 대선에 쏟아부은 선거자금보다 1억7500만 달러나 많은 금액이다. 미디어기업 블룸버그통신 창업주인 블룸버그는 미국에서 8번째 부자로 500억 달러의 자산을 보유하고 있다. 자산의 1% 이상을 '트럼프 낙선'에 쓰겠다는 것이다.

만약 블룸버그가 직접 대선 출마로 가닥을 잡는다면 5억 달러는 민주당 경선 레이스 초반에 대부분 소진될 것으로 그의 참모들은 내다봤다.

블룸버그의 고위 참모인 케빈 시키는 5억 달러 투입 계획에 대해 "그것(5억 달러)으로 처음 몇 달은 견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3선 뉴욕시장 출신인 블룸버그가 3번째 선거에서 1억 달러를 썼다면서 "블룸버그는 변화를 만들고 뭔가를 보고자 헌신할 때 그는 그렇게 하는 것을 부끄러워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폴리티코는 5억 달러는 선거자금의 '천장'이 아니라 '바닥'이라고 전했다. 한 민주당 전략가는 "5억 달러는 경선에서 정말 중요한 7~8개 주(州)의 모든 TV 광고를 사기에 충분한 금액"이라고 설명했다.블룸버그는 지난해 11월 꾸린 대선팀과 뉴욕 맨해튼에 있는 '블룸버그 자선재단' 본부에서 매주 한 차례 이상 회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달 중 그의 대선 출마 여부가 판가름 날 것으로 보인다. 블룸버그는 지난주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열린 행사에서 대선 출마 여부에 대해 "앞으로 3주 후에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블룸버그는 불출마할 경우에는 유권자를 움직이게 하는 핵심이슈들에 대한 투표 성향 분석을 비롯한 모든 선거자료를 민주당 대선후보에게 넘겨 당선을 도울 계획이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