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망언에… 한국당 지지율 다시 20%중반대로

민주는 2.0%p 올라 40.9%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5·18 망언에… 한국당 지지율 다시 20%중반대로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5·18 망언'에 한국당 지지율 상승세가 꺾였다.

리얼미터가 14일 발표한 2월 2주차 주중집계(tbs 의뢰, 11~13일 전국 성인 1507명 대상,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2.5%포인트)를 보면 한국당 지지율은 전주에 비해 3.2%포인트 하락한 25.7%로 나타났다.

한국당은 전주까지 4주 연속 지지율 상승세를 탔지만, '5·18 망언'의 후폭풍으로 대구·경북(TK), 부산·경남(PK), 60대 이상과 20대, 보수층·진보층 등 대부분의 지역·계층에서 지지층이 이탈하며 20%대 중반으로 주저앉았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전주보다 2.0%포인트 상승한 40.9%를 기록했다. 2주째 상승세가 계속돼 민주당은 1월 2주차 이후 5주 만에 40% 선을 회복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은 전주보다 0.8%포인트 하락한 49.6%였다. 부정평가도 0.7%포인트 하락한 44.7%로 전반적인 보합 양상을 보였다. '모름·무응답'은 1.5%포인트 상승한 5.7%였다.

리얼미터 측은 문 대통령 지지율이 보합세를 보인 데 대해 "문 대통령의 혁신성장·경제활성화 행보, 실업률 상승과 역전세난 등 고용·민생 악화 소식이 각각 긍·부정적인 요인으로 작용한 결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리얼미터가 13일 전국 성인 50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tbs 의뢰,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4.4%포인트)에서는 '5·18 왜곡 처벌법 제정'에 찬성한다는 의견이 55.0%, 반대한다는 의견이 34.7%로 나타났다.

진보층(찬성 76.1%), 정의당 지지층(찬성 89.3%), 민주당 지지층(찬성 82.7%)에서 찬성 여론이 70% 이상으로 집계됐다. 반면 보수층(찬성 34.3%), 한국당 지지층(찬성 14.9%)에서는 반대 여론이 대다수인 것으로 나타났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이호승기자 yos547@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