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공공 IoT 서비스 활성화 기반 마련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각 지방자치단체 별로 개별적으로 구축한 사물인터넷(IoT)망을 지자체의 경계를 넘어 상호연계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 향후 공공분야에서의 사물인터넷 서비스를 대폭 활성화할 전망이다.

행정안전부는 지자체 사물인터넷망간 연계 기반 마련을 위해 지난해 7월 착수한 '정부사물인터넷망 공통기반 시범구축 사업'을 완료했다고 30일 밝혔다.

그동안 지방자치단체는 치매노인관리, 독거노인돌봄, 원격수도검침 등에 활용하기 위해 사물인터넷망을 활발히 도입해 왔다. 하지만 타 지자체와는 호환성 및 연동성이 확보되지 않아 이용자가 해당 지자체를 벗어날 경우 사물인터넷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는 문제점이 있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행안부는 각 기관 사물인터넷망의 데이터를 중계할 수 있는 허브, 정부사물인터넷망 공통기반을 구축함으로써 지자체 간에 사물인터넷 통신이 가능한 토대를 마련했다.

특히 오산시는 어린이안심추적서비스를 정부사물인터넷망 공통기반에 시범 연계해 기술적 검증까지 마무리했다. 이에 향후 공통기반에 연계되는 사물인터넷망간에는 이용자가 지역제한 없이 편리하게 사물인터넷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행안부는 각 행정기관이 사물인터넷망을 도입시 공통기반과 연계할 수 있는 기술 안내지침을 연내 마련, 보급할 예정이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정보자원정책과장은 "기관별 사물인터넷망을 연계할 수 있는 기반을 구축함으써 공공 사물인터넷 서비스를 활성화하는 계기를 마련했다"며 "다만 본격적인 적용과 확산에 앞서 관계부처와의 충분한 협의를 거쳐 공공 사물인터넷 서비스가 더욱 발전할 수 있는 제도적, 기술적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이경탁기자 kt87@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