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치원 비리신고센터 개설 100일만에… 전국서 249건 접수 쏟아졌다

시·도교육청, 감사 여부 검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부가 유치원 비리신고센터의 문을 연 지 100일 만에 전국에서 접수된 비리신고가 250건에 달했다.

27일 교육부에 따르면 교육부 유치원 비리신고센터가 개설된 지난해 10월 19일부터 100일 동안 총 249건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 유형별로 보면 유치원 회계 관리와 급식 안전 문제, 인사 문제 등 2가지 이상 비리유형이 복합적으로 얽힌 '혼합형' 신고가 75건으로 가장 많았다. 교육부 관계자는 "회계 관리와 급식 문제, 인사 비리가 모두 얽혀있는 유치원이 많다는 뜻"이라면서 "세 가지 중 두 가지 이상이 섞여 있는 신고를 혼합형 비리에 포함했다"고 설명했다.

유치원 회계 관리에 대한 비리 신고가 68건으로 두 번째로 많았다. 지난해 유치원 회계 부정 문제가 크게 불거졌던 만큼 회계 투명성에 대한 학부모들의 관심과 민감도가 급증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급식 문제와 인사 관련 비리는 각각 16건, 9건을 기록했다. 인사 비리는 무자격 원장, 무자격 교사 채용, 교사 퇴직 강요 등을 말한다. 이 외 아동학대 의심, 유치원 통학 차량 안전 우려, 교사 처우 문제 등 기타 신고가 81건 있었다.

교육부 관계자는 "비리신고센터 개설 초기에 신고가 많았다가 이후 일주일에 10건 안팎으로 줄어들었다"며 "유치원 비리 사태 이후 감사에 착수하는 등 교육 당국의 대응이 이뤄졌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교육부 측은 "이 수치는 교육부 홈페이지와 민원콜센터에 들어온 신고만 합산한 것"이라며 "전국 시·도 교육청이 각기 접수한 신고까지 더하면 전국 신고 건수 총합은 더 많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교육부는 접수된 신고 내용을 시·도 교육청에 이관할 예정이다. 각 교육청에서는 신고 내용을 토대로 감사 착수 여부를 검토한다.

주현지기자 jhj@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