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C "올해 세계 IoT 지출 800조원 돌파, 한국 5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올해 전 세계 사물인터넷(IoT) 관련 지출이 800조원을 넘어설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한국이 미국, 중국, 일본, 독일과 함께 IoT 지출 '톱5' 국가에 들어가 시장 성장을 주도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왔다.

10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IDC는 최근 발간한 '전세계 IoT 지출 가이드(Worldwide IoT Spending Guide)' 보고서에서 올해 전 세계 IoT 관련 지출 규모가 지난해보다 15% 증가한 7450억 달러(약 835조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국가별 예상 지출액은 미국과 중국이 각각 1940억달러와 1820억달러에 달했고, 일본(654억달러)과 독일(355억달러)이 그 뒤를 이었다. 한국은 257억달러로 프랑스(256억달러)와 영국(255억달러) 등을 제치고 5위에 올랐다.

IDC 측은 "다양한 산업, 정부, 소비자의 일상에 IoT 도입이 이뤄지고 있다"며 "기업들은 연결된 장치들에서 생성한 데이터로 보다 효율적인 비즈니스를 운영하고, 실시간 의사결정에 어떻게 도움을 주는지 계속해서 관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소비자의 경우 헬스와 피트니스 정보 뿐 아니라 가정, 자동차, 가족 구성원에 대한 정보를 얻는 방법이 바뀌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3년 뒤인 2022년에는 글로벌 IoT 지출 규모가 1조 달러(약 1120조원)를 넘어설 것이라고 예상했다.

분야별로는 조립·제조(1190억 달러), 공정 제조(780억 달러), 운송(710억 달러), 유틸리티(610억 달러) 등에서 지출이 많이 이뤄질 것으로 분석했다. 소비자의 IoT 지출은 2019년에 1080억 달러(약 120조원)에 달해 두 번째로 큰 지출을 차지할 전망이다.

ICD 측은 "주요 소비자 사용 사례는 스마트 홈, 개인 건강, 커넥티드카 인포테인먼트와 연관될 것"이라며 "예측기간 동안 스마트 홈에서는 가정 자동화와 스마트 가전이 5년간 연 평균 성장률 17.8%로 가장 빠른 소비 성장을 보인다"라고 설명했다.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IDC "올해 세계 IoT 지출 800조원 돌파, 한국 5위"
5년(2017~2022년) 간 IoT(사물인터넷) 활용 사례가 가장 많이 이뤄지는 분야.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