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9] 삼성전자 C랩, CES에서 AI 활용한 톡톡튀는 아이디어 선보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예진수 선임기자] '인공지능(AI) 기술로 난청 환자의 청력을 보조하는 애플리케이션, AI 뉴스 흐름 분석 서비스'

세계 최대의 전자·IT 전시회인 CES 2019에서 삼성전자 임직원들이 내놓은 혁신적 아이디어들이다.

삼성전자는 9일(현지시간) CES 2019가 열리고 있는 미국 라스베이거스 샌즈 엑스포 1층 유레카 파크에 C랩 전시관을 마련하고, AI 기반의 C랩 과제 8개를 전시했다. 이와 별개로 C랩 과제에서 스타트업으로 독립한 8개 기업이 샌즈 엑스포와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 독자적으로 부스를 꾸려 참가했다. C랩은 삼성전자가 창의적 조직문화 확산을 위해 2012년 말 도입한 사내 벤처 프로그램이다.

CES2019에서 첫 선을 보이는 C랩 과제는 △개인 방송 크리에이터를 위한 가상광고 서비스 티스플레이 △영상 촬영과 동시에 편집해주는 실시간 비디오 생성 서비스 미디오 △스마트폰을 이용한 ASMR(Autonomous Sensory Meridian Response) 녹음 솔루션 아이모 △AI 뉴스 흐름 분석 서비스 프리즘잇 △개인 맞춤형 향수 제조 솔루션 퍼퓸블렌더 △자세를 교정해주는 모니터 스탠드 기린 모니터 스탠드 △학습 몰입 효과를 높여주는 AI 기반의 데스크 라이트 에이라이트 △난청 환자를 위한 스마트폰 기반 청력 보조 솔루션 스네일사운드 등이다. 이와 별개로 C랩 과제에서 스타트업으로 독립한 8개 기업은 샌즈 엑스포와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 독자적으로 부스를 꾸려 참여했다.

'CES 2017'에서 소형 스마트 프린터 '망고슬래브'가 최고혁신상을 수상한 것을 시작으로 올해도 C랩 출신 스핀오프 기업 3곳이 CES 혁신상을 수상하며 그 기술력을 인정 받았다.

링크플로우는 디지털이미징·포토그래피 부문에서 웨어러블 카메라 '핏360'으로 지난해 혁신상을 받은데 이어, 올해는 '핏360 커넥트'로 혁신상을 받는 등 2년 연속 수상했다. 안경없이 3D 콘텐츠를 볼 수 있는 모픽의 '스냅3D케이스'는 휴대용 미디어 플레이어·액세서리 제품 부문에서, 얼굴 피부를 분석하고 관리해주는 AI 솔루션 '룰루랩'은 바이오테크 부문에서 각각 CES 혁신상을 수상했다.

C랩에서 독립한 스타트업도 톡톡 튀는 아이디어를 쏟아냈다. 글로벌 기업과 관람객들은 CES혁신상을 받은 스타트업 뿐 아니라 건강관리를 위한 스마트벨트 '웰트', 동영상 배경음악 작곡 서비스 '쿨잼컴퍼니' , 스마트 베이비 모니터 '모닛' , 헬멧 사용자를 위한 스마트 커뮤니케이션 기기 '아날로그플러스' , 휴대용 미니 공기청정기 '블루필' 등에 높은 관심을 보였다.라스베이거스(미국)=예진수선임기자 jiny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