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전역으로 번지는 아파트값 하락세

수도권 전역으로 번지는 아파트값 하락세
이상현 기자   ishsy@dt.co.kr |   입력: 2018-12-06 18:11
강남 4구·용산·동작 중심 급락
성북·도봉구, 마이너스로 전환
경기도도 전주보다 0.03% ↓
감정원 "낙폭도 커지는 분위기"
[디지털타임스 이상현 기자] '9·13 부동산 대책'과 기준금리 인상 여파로 서울 강남 아파트 값 하락세가 강북과 경기도로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6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12월 첫째주(12월 3일 기준) 서울 아파트 값은 0.06% 떨어져 전주(-0.05%)보다 낙폭이 커졌다. 지난달 중순이후 4주 연속 하락세다

강남 4구 아파트값은 전주와 마찬가지로 0.14% 하락했고, 용산구(-0.15%), 동작구(-0.08%) 등 최근 집값이 단기 급등했던 곳을 중심으로 낙폭이 커지고 있다. 이들 지역은 최근 시세보다 가격을 많이 낮춘 급매물이 나와도 거래가 되지 않고 있다.

그동안 오름세를 유지했던 강북지역도 속속 하락 전환했다. 성북구의 아파트값이 -0.03%로 지난해 4월 마지막주(-0.03%) 이후 1년7개월여 만에 처음으로 가격이 내렸고 도봉구의 아파트값도 0.02% 떨어져 지난해 9월 첫째주(-0.01%) 조사 이후 1년3개월 만에 마이너스로 전환했다.

또 노원구(-0.07%)의 아파트값이 2주 연속 하락하고 강북구는 1월22일(0.00%) 이후 처음으로 상승세를 멈추고 보합으로 돌아섰다.

한국감정원 관계자는 "계절적 비수기와 9·13대책의 효과로 거래가 침체된 가운데 기준금리 인상까지 단행되면서 서울 강남권 중심이던 가격 하락세가 확산하고 낙폭도 커지는 분위기"라며 "당분간 약세가 이어질 것 같다"고 말했다.

서울 강남에서 시작된 아파트 값 약세흐름은 수도권으로 빠르게 번지고 있다. 경기도의 아파트값은 전주 대비 0.03% 하락했다. 경기지역의 아파트값이 떨어진 것은 올해 8월 첫째주(-0.01%) 이후 17주 만에 처음이다.

경기도의 아파트값은 대책 이후에도 소폭의 상승세가 이어지다 전주 보합 전환한 뒤 이번 조사에서 넉 달 만에 하락했다. 성남 분당구의 아파트값은 전주 -0.12%에서 -0.18%로 내림폭이 커졌고 과천시 아파트값은 -0.02%로 2주 연속 하락했다.

김포시와 수원 영통, 안양 동안구 등은 그간의 상승세를 멈추고 보합 전환했다. 또 고양 일산동구(-0.06%)와 일산서구(-0.08%), 파주(-0.09%), 평택시(-0.01%) 등지도 매매가격이 하락했다.

서울과 경기 등 수도권(-0.03%) 아파트값이 약세를 보이면서 전국의 아파트값은 -0.05%로 전주(-0.04%)보다 하락폭이 커졌다. 울산은 전주 -0.29%에서 금주 -0.32%로 하락폭이 확대됐고 경남(-0.18%)·부산(-0.07%)·충북(-0.21%) 등지는 약세가 지속됐다.

전세시장은 전국적으로 전주 하락폭을 유지하며 0.07% 떨어졌다. 지역별로는 수도권(-0.07%→-0.08%)과 지방(-0.06%→-0.07%)은 하락폭 확대, 서울(-0.06%→-0.06%)은 하락폭을 유지했다.

서울 전세가격은 서초구가 0.24% 떨어지며 25개구 가운데 가장 많이 떨어졌고 강남구와 송파구도 각각 0.11% 하락했다. 이 밖에 마포구(-0.23%), 서대문구(-0.18%), 용산구(-0.15%) 등도 하락세를 이어갔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