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은 이혼 "딸아이가 걱정, 엄마가 더 사랑해줄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가은 이혼 "딸아이가 걱정, 엄마가 더 사랑해줄게"
사진=MBC에브리원 제공

정가은 이혼에 대해 언급했다.

오늘(4일) 방송되는 케이블채널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는 8등신 송혜교로 유명했던 정가은과 '남자 셋 여자 셋' 이선정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정가은은 이혼한 것에 대해 후회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그러나 다른 환경에서 커야 하는 딸아이가 걱정이라며 엄마로서의 고민을 털어놓았다.

또한 그녀는 과거 에릭의 상대역으로 체코 프라하에서 애니콜 CF를 촬영을 하고 온 사실을 밝혔다. 그 당시 애니콜 CF는 최고의 스타로 이어지는 발판이었기에 정가은 역시 기대감에 부풀었지만 최종적으로 불발이 되어 아쉬움을 토로했다. 이어 에릭의 옆자리에 이효리가 대신했다고 전해 MC들을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과거 45일 만에 결혼하고 4개월 뒤 초고속 이혼을 해 화제를 모았던 이선정은 오랜만에 방송 활동을 하는 것에 대해 입을 열었다.

이선정 이혼 후 수많은 구설수들에 오르내리며 공황장애까지 겪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배드민턴 선수 황지만과의 열애로 이슈가 됐던 이선정은 스튜디오에서 그와 헤어졌음을 초고속으로 인정해 웃픈 상황을 자아냈다.

정가은 이혼에 관한 진솔한 이야기를 담은 '비디오스타'는 오늘 밤 8시 30분에 방송된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