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첨단소재, 베트남에 신규 생산법인 설립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예진수선임기자]효성첨단소재가 글로벌 타이어코드 시장 점유율 확대를 위해 베트남 중부 꽝남성에 신규 생산법인을 설립한다.

5일 효성첨단소재는 꽝남성 땀탕공단 내 제2공장 부지에 1억5200만달러(약 1700억원) 규모의 폴리에스터와 나일론 타이어코드 생산설비를 구축하며, 초기 자본금 3000만달러를 연내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효성은 베트남에 대한 투자를 지속해왔다. 지난 2007년부터 베트남 남부 호치민시 인근 연짝 공단에 베트남·동나이 현지법인을 설립, 현재까지 약 15억달러(약 1조6900억원)를 투자했다. 이 법인은 지난해 매출 약 1조7000억원을 기록해 베트남 전체 수출의 약 1%를 차지했다.

올해 초에는 베트남 남부 바리아붕따우성에 생산법인을 설립하고 폴리프로필렌(PP) 공장과 이를 위한 탈수소화 공정(DH) 시설, 액화석유가스(LPG) 가스 저장탱크 건립 등에 대한 투자도 진행 중이다.

효성 관계자는 "꽝남성 투자가 마무리되면 베트남 남부에 이어 중부까지 이어지는 복합생산기지를 통한 글로벌 수출 경쟁력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했다.

예진수선임기자 jinye@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