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B2B 세탁기·건조기 출시…상업용 시장 진출

삼성페이 결제시스템 설치 가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 삼성전자가 가정용 세탁기와 건조기 시장에서 축적한 경쟁력을 앞세워 상업용 시장에 진출한다. 상업용 시장은 연평균 50% 이상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는 잠재시장으로 꼽힌다.

삼성전자는 6일 일반 사업장을 대상으로 세탁기와 건조기를 출시하며 B2B(기업 간 거래)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앞으로 세탁 전문업소용 제품도 추가해 확대해 나간다.

이번에 출시한 B2B 세탁기는 17㎏ 용량으로, 38분 만에 세탁이 가능한 제품이다. 건조기는 11㎏ 용량에 45분 내로 빨랫감을 건조할 수 있다. 세탁기와 함께 병렬이나 직렬로 설치할 수 있다. 동전을 넣어 작동하는 코인기를 결합할 수 있으며, 신용카드나 삼성페이 등을 사용할 수 있는 결제 시스템도 별도로 추가할 수 있다.

상업용 세탁기·건조기는 셀프 빨래방과 같은 세탁 전문업소 외 호텔·리조트·기숙사·병원·군부대 등 사업장 내 편의 시설과 자체 세탁 시설에서 사용되는 제품이다. 국내의 경우 연평균 50% 이상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는 잠재력 높은 시장으로 평가받는다.

삼성전자는 전문업체와 협업해 사업장의 효율적인 운영과 안정적인 제품 관리를 위해 구매·설치·유지·보수에 이르는 체계적인 공급·관리 서비스를 운영할 계획이다.

김현숙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성장 잠재력이 높은 상업용 세탁기·건조기 시장에 삼성전자가 가정용 시장에서 쌓은 차별화한 기술력과 노하우를 확산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 전문 세탁시설뿐 아니라 커피숍·편의점 등 새로운 업종과의 협업을 통해 신규 수요 창출에도 힘쓰겠다"고 말했다.김양혁기자 mj@dt.co.kr

삼성전자, B2B 세탁기·건조기 출시…상업용 시장 진출
삼성전자는 6일 일반 사업장을 대상으로 세탁기와 건조기를 출시하며 B2B(기업 간 거래)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앞으로 세탁 전문업소용 제품도 추가해 확대해 나간다. 모델이 삼성전자 'B2B 세탁기·건조기'를 소개하고 있는 모습. <삼성전자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