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2018 글로벌EVI포럼` 개최…최정우 회장 기조연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 포스코는 6일 인천 송도 컨벤시아에서 고객사 사업파트너십 강화와 잠재고객사와의 교류·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2018 포스코 글로벌 EVI(Early Vendor Involvement) 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서 포스코는 국내·외 고객사 1400여명을 초청해 50년간 동반자로서 함께해 온 것에 감사를 전하고 앞으로 50년도 고객사의 가치 창출을 위해 노력해 나아가기로 약속했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세상 모두가 불가능하다고 말했던 도전이었지만 꿈을 향한 지치지 않는 열정으로 50년이 지난 오늘날, 포스코는 글로벌 철강사로 성장했다"며 "특히 기가스틸, 포스맥, 고망간강과 같은 프리미엄 철강재와 배터리용 고기능 양극재·음극재와 같은 프리미엄 에너지소재들을 더 많이 개발해 고객사의 경쟁력 강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포스코가 창립 50주년을 맞은 올해 개최하는 EVI포럼은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50년'을 주제로 진행됐다. 에드윈 바송 국제철강협회 사무총장과 존 캐트럴 오토 스틸 파트너십 수석임원, 퓨처리스트닷컴 창립자인 글렌 힘스트라가 제너럴 세션 연사로 참석해 각각 '철-미래를 위한 최고의 소재', '첨단 고강도강-미래를 만드는 변화', '도시와 기술의 미래 트렌드'를 주제로 발표했다.

이어 오후에는 열연, 강건재, 에너지조선, 자동차, 전기차소재, 냉연·가전, 선재, 스테인리스 등 8개 테마별 세션을 갖고 '차세대 고기능 열연강관', '미래 산업의 고기능 스테인리스'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포스코는 이번 포럼에서 세션별 발표뿐 아니라 8개 테마별 세션의 주제와 연계시킨 '월드프리미엄 제품 전시'를 마련해 에코에너지, 메가시티, 네오 모빌리티 등 미래 메가트렌드를 주도할 포스코 고유의 철강 기술력과 차별화한 솔루션을 만나볼 수 있는 총 124개 전시품을 고객사에 선보였다.김양혁기자 mj@dt.co.kr

포스코, `2018 글로벌EVI포럼` 개최…최정우 회장 기조연설
최정우 포스코 회장. <포스코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