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구매서 처분까지 척척…기아차 통합앱 떴다

삼성전자와 '기아빅' 출시 맞손
차량관리 전 과정 원클릭 해결
내년초 전용 갤럭시폰 선뵐 듯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신차구매서 처분까지 척척…기아차 통합앱 떴다
기아자동차는 5일 서울 압구정에 위치한 복합문화공간 '비트360'에서 통합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기아빅' 출시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출시한 앱은 차량 구매정보부터 운행 유지관리, 중고차 처분까지 스마트폰으로 해결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기아빅 앱을 실행하고 있는 모습. 기아자동차 제공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기아자동차가 삼성전자와 손잡고 차량 구매정보부터 운행 유지관리, 중고차 처분까지 스마트폰으로 해결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을 출시했다. 이번 협업은 국내 대표 자동차 업체와 IT업체의 특성을 살린 '윈-윈'으로 평가받는다.

양측은 앞으로 회사별 제품 출시 일정에 맞춰 특성화폰을 선보이는 등 협업 분야도 확대하기로 했다.

기아차는 5일 서울 압구정에 위치한 복합문화공간 '비트360'에서 통합 모바일 앱 '기아빅' 출시행사를 개최했다.

기아빅은 차량과 관련해 A부터 Z까지 소비자가 필요로 하는 모든 서비스와 콘텐츠를 담은 앱 형태의 모바일 플랫폼이다. 그동안 레드멤버스, Q프렌즈 등으로 분산돼있던 기아차의 앱을 한군데로 통합하고, 홈페이지, 멤버십 사이트, 각종 제휴 서비스 등을 연동시킨 것이 특징이다.

이에 따라 기아빅을 활용하면 차량 구매부터 유지, 관리, 처분에 이르는 차량 관리의 전 과정을 스마트폰 하나로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차계부 작성, 정비이력과 소모품 관리 등 차량 관리에 필요한 기본적인 사항들을 지원하는 것은 물론, 보유 차량과 관련된 보증, 리콜(결함시정) 사항 등도 빠짐없이 통지한다.

특히 기아차는 앞으로 삼성전자와 제휴로 기아빅을 기본 적용한 전용 스마트폰 출시도 검토하기로 했다. 양측은 이날 제휴 마케팅 등을 내용으로 하는 양해각서(MOU) 체결에 합의했다. 소비자 디지털 경험 강화를 위해 삼성전자가 독자적으로 개발한 기업 맞춤형 솔루션 '녹스 커스터마이제이션'과 스마트패드를 활용해 시작과 종료화면에 기아빅 테마 적용 등 소비자에게 최적화된 사용 환경을 제공하는 갤럭시폰을 내년 초부터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기아자동차 관계자는 "이번에 선보이는 기아빅은 최근 디지털 트렌드를 적극 반영해 고객과 시장의 변화에 효과적이고 빠르게 대응하기 위한 고민의 결과"라며 "철저하게 고객의 입장에서 개발된 기아빅으로 차원이 다른 고객 만족을 선사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김양혁기자 m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