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리선권 발언, 문 대통령 받은 환대 훼손할 정도 아냐"

'배나온 사람'까지… 논란 확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청와대가 5일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장의 발언 논란에 대해 "남쪽의 예법과 문화와 좀 다르다고 해도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에 갔을 때 받았던 엄청난 환대에 비하면 환대를 훼손할 정도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리 위원장의 발언이 문제가 되고 있는데 청와대는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김 부위원장의)발언 내용이 사실관계가 밝혀지지 않은 상태"라면서도 "말이라는게 앞뒤 맥락을 잘라버리면 그 의미가 전혀 다르게 해석된다. 칭찬이 비난이 되기도 하고 비난이 칭찬으로 바뀔 수도 있다"고 했다.

리 위원장은 지난 9월 평양 정상회담 직후 오찬장에서 대기업 총수들에게 '냉면이 목구멍으로 넘어가느냐'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국정감사에서 이런 사정을 알고 있었다고 말하면서 우리 정부의 '저자세 논란'에 불이 붙었다.

이어 리 위원장이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원장에게 "배 나온 사람에게 예산을 맡기면 안된다"라고 말한 사실까지 알려지면서 야당은 '리선권 막말'에 대한 우리 정부 인사들의 굴욕적 대처 방식을 문제 삼았고, 여당은 사실 여부가 확인되지 않은 사안이라며 맞서는 등 정치권 공방이 이어지고 있다. 이날 김 대변인이 리 위원장의 발언을 두둔하는 듯한 뉘앙스를 풍기면서 논란은 더 확산할 것으로 예상된다.

박미영기자 mypark@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