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최주환 맹타+후랭코프 역투` 두산. SK에 반격…KS 승부 원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두산 베어스가 SK 와이번스에 전날 패배를 설욕하고 한국시리즈(KS)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두산은 5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한국시리즈(7전 4승제) 2차전 홈경기에서 투런포 등으로 3타점을 올린 최주환과 6⅔이닝 3실점(1자책)의 역투를 한 선발투수 세스 후랭코프의 활약을 엮어 SK에 7-3으로 이겼다.

2년 연속 한국시리즈 우승을 노리는 정규시즌 1위 두산은 전날 1차전에서 7안타를 치고 볼넷 9개를 얻고도 SK에 3-7로 무릎 꿇었다. 하지만 곧바로 전날 패배를 그대로 돌려주고 균형을 맞췄다.

1차전에서 3타수 2안타를 치고 3타점을 올리며 팀 득점을 혼자 책임지고도 패배를 지켜봐야 했던 최주환은 이날도 두산이 2-0으로 앞선 4회말 무사 2루에서 SK 선발투수 문승원으로부터 우월 아치를 그리는 등 4타수 3안타 3타점을 기록하며 승리를 일궜다.

정규시즌 18승 3패로 다승 1위를 차지한 오른손 투수 후랭코프는 117개의 공을 던져 5안타와 볼넷 두 개만 내주고 삼진을 무려 10개나 빼앗으며 한국 가을야구 첫 등판에서 승리투수가 됐다.

두 팀은 하루 쉬고 7일부터 SK의 홈구장인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3∼5차전을 치른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