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첫 국제회계사연맹 회장에

  •  
  • 입력: 2018-11-05 13:32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인 첫 국제회계사연맹 회장에
한국공인회계사회는 주인기 공인회계사(사진)가 한국인 최초로 국제회계사연맹(IFAC) 회장으로 취임했다고 5일 밝혔다.

임기는 이달 1일부터 2년이다.

IFAC는 전 세계 회계사를 대표하는 국제기구로, 131개국 180여개 회계전문가단체를 회원으로 두고 있다. 국제회계감사기준, 국제회계윤리기준, 국제회계교육기준 등 회계 관련 국제기준도 관장한다.신임 주 회장은 한국경영학회장, 한국회계학회장, 아시아태평양회계사연맹 회장, 한국공인회계사회 국제부회장 등을 지냈다.

2016년 IFAC 이사회와 대표자회 승인을 거쳐 지난 2년간 부회장직도 거쳤다.

최중경 한국공인회계사회장은 "주인기 회원의 IFAC 회장 취임으로 국제사회에서 우리나라 회계업계 역할이 더욱 커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