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옹진 앞바다 두 차례 흔들…규모 3.2 지진 "백령도에서도 느껴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북한 옹진 앞바다 두 차례 흔들…규모 3.2 지진 "백령도에서도 느껴져"
북한 지진 발생 지점[기상청 제공]

북한 황해남도 옹진군 남서쪽 43㎞ 해역에서 5일 낮 12시 1분 55초에 규모 3.2의 지진이 발생했다.

기상청은 규모 3.2 지진에 이어 약 5분 뒤인 12시 7분께 옹진군 남서쪽 44㎞ 해역에서 규모 3.1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 지진의 발생 깊이는 15㎞로 파악됐다.

기상청은 이 두 차례 지진에 대해 "자연지진으로 분석됐다"며 "백령도에서 지진동이 감지됐다"고 덧붙였다.

기상청 관계자는 "지진이 발생할 경우 한 지역에서 몇 차례 연속적으로 지진이 나는 경우가 종종 있다"고 설명했다.

옹진군 일대는 단층대가 있어 지진 발생이 잦은 지역으로 분류된다. 지난달 24일에는 옹진군 북쪽 12㎞ 지점에서 규모 2.2의 지진이 발생한 바 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