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령 뉴칼레도니아, 오늘 독립 주민투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세계에 또 하나의 독립국이 생길까?'

프랑스령인 남태평양의 뉴칼레도니아(프랑스어 명칭 누벨칼레도니)가 4일 독립 여부를 묻는 주민투표를 한다. 전체 주민 27만명 중 유권자 17만4000명은 '뉴칼레도니아가 완전한 자주권을 회복해 독립하는 것을 원하는가'라는 물음에 찬반을 표시한다.

호주와 피지 사이에 있는 뉴칼레도니아는 천혜의 자연환경을 갖춘 세계적인 관광지로 1853년 프랑스 식민지로 병합됐다. 프랑스 정부는 1985년부터 뉴칼레도니아의 독립투쟁이 본격화하자 1988년 마티뇽 협정으로 자치권을 대폭 확대한 데 이어 1998년에는 누메아 협정을 체결, 추가로 자치권을 이양했다.

이번 독립 찬반 주민투표는 누메아 협정에 명시됐다. 투표는 이번 말고도 두 번 더 실시된다.

현재 뉴칼레도니아는 국방·외교·통화정책·사법관할권 등 분야에서 프랑스의 간섭을 받는 대신 매년 13억 유로(약 1조6600억원)의 보조금을 받고 있다.

여론조사에 따르면 주민들은 독립보다 프랑스 국민이 되길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