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제국 장교가 입던 군복 세트 세상에 나왔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고종이 지방 질서 유지를 위해 설치한 최초의 근대식 군대이자 대한제국 신식 군대인 진위대(鎭衛隊) 장교 군복 일체가 처음으로 일반에 공개됐다.

군복은 예복(禮服)과 상복(常服) 상·하의와 모자·외투·멜빵·도대(刀帶·칼을 차도록 만든 가죽 띠)로 구성되며, 1900년 7월 '대한제국 육군장졸복장규정' 개정 이후 제작한 것으로 추정된다.

육군사관학교(교장 정진경 중장) 육군박물관은 대한제국 시기에 오늘날 중위에 해당하는 부위(副尉)를 지낸 황석(1849∼1938) 가문이 보관해온 군복과 초상화, 문서 등 유물 68건 80점을 지난 2일 기증받아 일부를 18일까지 특별 공개한다고 4일 밝혔다.

장수 황씨인 황석은 조선 초기 이름난 재상인 황희 후손으로, 한자 이름이 쪼갤 석(析) 자였으나 고종이 일 석(淅) 자로 고칠 것을 명했다고 알려졌다. 그는 1896년 민영환 추천으로 47세라는 늦은 나이에 육군 소위인 참위(參尉)에 임명돼 울산에 주둔했고, 황해도 해주·평안도 평양·전라도 전주를 거쳐 서울 본대로 적을 옮겼다.

육군박물관이 기증받은 의복 중 예복을 보면 소매 끝이 붉고 부위 계급을 알려주는 금줄 2개가 있다. 팔꿈치 부근에는 대한제국을 상징하는 오얏꽃 문양을 금실로 수놓았다. 목 부분에는 별이 하나 있는데, 이는 위관급 장교임을 나타낸다.

상복은 예복과 비교하면 훨씬 수수하고, 단추가 일렬로 달렸다. 말을 탈 때 불편하지 않도록 단추가 위쪽에만 있고 아래는 펑퍼짐한 점도 특징이다. 모자는 모두 앞면 가운데에 오얏꽃 무늬를 부착했으며, 예복 모자에는 깃 장식도 있다. 최지원기자 jiwon9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