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소주성 마이웨이`… 野 "실패한 정책 강행" 비판

與, 예산안 원활처리 협조 요청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일 문재인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을 놓고 여야의 반응이 극명하게 엇갈렸다. 더불어민주당은 내년도 예산안의 원활한 처리를 위한 야당의 협조를 구했지만, 야당은 소득주도 성장정책을 유지하기 위해 야당의 일방적인 협조만 요청했다며 비판했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시정연설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일자리, 혁신성장, 소외계층에 대한 예산 편성안 내용을 설명한 것에 많이 공감했다"며 "야당에서 지적하는 사항들이 합리적이고 타당하면 얼마든지 반영해 예산을 편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경미 원내대변인도 논평에서 "대통령이 내년도 예산안을 통해 제시한 미래비전은 결코 단기간에 이루어질 수 없는 변화를 수반하고 있다. 정부·여당은 모두 함께 잘 사는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기꺼이 변화를 주도해나갈 것"이라고 했다.

반면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국민들은 일자리를 잃고 많이 아파하는데 대통령께서는 일자리와 경제 상황이 악화하는 부분에서 전혀 다른 입장을 내고 있어 걱정"이라며 "공기업·공공기관 고용세습에 대해서는 한마디의 언급도 없어서 문 대통령이 현실을 너무 부정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느꼈다"고 말했다.

윤영석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함께 잘살기'라는 포장 속에 실패한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계속 강행하겠다는 문 대통령은 아직도 경제위기와 고용참사의 원인을 인식하지 못하고 있다. 시정연설은 실패한 경제정책을 강행하겠다는 독선적인 선언"이라고 말했다.

김삼화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소득주도성장으로 망친 경제를 언제까지 '성장통'이라고 우길 것인가. 문 대통령이 경제를 살릴 유일한 방법은 소득주도성장의 실패를 인정하고 야당이 제안하는 규제개혁을 비롯한 전면적인 개혁방안을 전면 수용하는 것밖에 없다"고 말했다.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은 "양극화 해소의 방향은 옳으나 내년 예산안이 양극화 해소의 결과를 가져올지에 대해서는 회의적"이라고 했지만,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안정적인 복지정책 추진을 위해 복지 증세를 적극적으로 검토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호승기자 yos547@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