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광`으로 달리는 쏘나타…현대·기아차, 솔라시스템 기술 공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 '현대자동차 쏘나타가 주행 중 받은 빛으로 달린다.'

영화에서나 나올법한 일이 내년 현실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기아차가 내년 태양광으로 차량 배터리를 충전할 수 있는 차량을 내놓는다. 대상 차종은 간판 차량인 '쏘나타 하이브리드'가 유력하다. 장기적으로 전기차와 같은 친환경차가 충전소를 갈필요 없이 달리며 스스로 연료를 공급받을 수 있게 될 전망이다.

현대·기아차가 31일 솔라시스템 관련 기술을 미디어 채널인 HMG 저널과 HMG TV에서 공개했다.

솔라시스템은 주동력을 보조하는 형태로 개발 중이다. 솔라패널, 제어기, 배터리로 구성된다. 솔라패널에서는 태양광이 태양전지 셀 표면에 닿으면 전자와 정공으로 분리되면서 에너지가 발생한다. 100W급 솔라패널 장착 시 1Sun 기준(여름철 정오, 1000 W/㎡ 광량)으로 1시간 당 100W를 생산한다. 즉 1시간 태양광을 받으면 100Wh 에너지를 저장하는 게 가능하다.

앞으로 전기차와 같이 전기를 동력으로 하는 차량의 경우 충전소를 굳이 들리지 않더라도 주행 중 얻은 에너지를 주행 연료로 활용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현대·기아차는 태양광을 이용하는 솔라시스템 기술을 상용화해 주행거리를 연장하고 이산화탄소 발생을 줄임으로써 친환경 자동차 경쟁에서 앞서 나갈 계획이다.

현재 개발 중인 솔라시스템은 1세대 실리콘형 솔라루프, 2세대 반투명 솔라루프, 3세대 차체형 경량 솔라리드 등 세 가지 형태로 나뉜다.

1세대 솔라루프는 하이브리드 모델에 적용할 계획으로, 천장에 양산형 실리콘 태양전지를 장착한 형태다. 계절이나, 사용 환경에 따라 하루 30~60%가량 배터리 충전이 가능하다는 게 현대·기아차 측 설명이다.

2세대 반투명 솔라루프는 내연기관차에 적용한다. 불투명한 1세대 솔라루프와는 달리 개방감을 원하는 소비자를 위한 투과·개폐형 옵션으로 개발해 파노라마 선루프에 반투명 태양전지를 장착하는 형태다. 반투명 루프 패널을 통해 투광성을 확보하고, 내연기관 자동차의 내장 배터리 또는 추가적인 솔라배터리를 충전하는 방식이다.

3세대 차체형 경량 솔라리드는 친환경 모델에 적용하기 위해 선행연구 중이다. 출력 극대화를 위해 차량 리드(보닛 부분)와 루프 강판에 태양전지를 일체형으로 구성한다.

현대·기아차는 현재 2019년 이후 출시할 친환경차에 1세대 솔라루프를 적용하기 위해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내년 가장 먼저 출시를 앞둔 차량은 쏘나타 하이브리드로, 이 차량에 적용될 가능성이 점쳐진다.

현대차 환경에너지연구팀 연구원은 "앞으로 솔라시스템을 포함한 다양한 에너지 생성 기술이 자동차와 연결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자동차는 더 이상 수동적으로 에너지를 소비하기만 하는 기계가 아니라, 능동적으로 에너지를 생산해내는 발전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김양혁기자 mj@dt.co.kr

`태양광`으로 달리는 쏘나타…현대·기아차, 솔라시스템 기술 공개
현대·기아자동차가 31일 솔라시스템 관련 기술을 미디어 채널인 HMG 저널과 HMG TV에서 공개했다. 현대·기아차 연구원들이 1세대 솔라루프가 장착된 자동차를 시험하고 있다. <현대·기아자동차 제공>

`태양광`으로 달리는 쏘나타…현대·기아차, 솔라시스템 기술 공개
현대·기아자동차가 31일 솔라시스템 관련 기술을 미디어 채널인 HMG 저널과 HMG TV에서 공개했다.

현대·기아차 연구원이 투광이 가능한 2세대 솔라루프가 설치된 자동차 안에서 효율을 측정 중인 모습. <현대·기아자동차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