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백일의 낭군님` 막방 시청률 14.4%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tvN `백일의 낭군님` 막방 시청률 14.4%
숱한 화제를 만든 tvN '백일의 낭군님'이 지난 30일 16부작을 끝으로 막을 내렸다. tvN의 시청률 역사도 갈아치웠다.

지난 31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30분 방송한 '백일의 낭군님' 마지막 회 시청률은 14.4%(유료가구)로 집계됐다. 순간 최고 시청률은 16.7%까지 치솟았다. 역대 tvN 드라마 중 4위에 해당하는 성적표다.

최종회 방송에서는 이율(도경수 분)과 홍심(남지현)이 서로의 사랑을 확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끝까지 율과 대립하던 김차언은 결국 "좌의정 김차언이 저지른 죄는 오로지 좌상의 목숨으로 받을 것이다. 그의 자식들에게는 그 죄를 연좌하지 않겠다"는 왕(조한철)의 백지 교지를 남긴 채 비극적 최후를 맞았다.

1회 5.0%의 시청률로 시작했던 이 드라마는 4회에서 7.3%, 8회에서 9.2%로 껑충 뛰어 올랐다. 10회에서 10% 벽을 깨며 역대 tvN 월화극 최고 성적을 냈다. 후반부에도 시청률은 멈춤 없었다.

'백일의 낭군님'의 성공엔 탄탄한 스토리가 있었다. 방송가에 시놉시스가 돌 때부터 정치 사극의 긴장감과 로맨스의 달콤함을 적절히 배합했다는 평을 받았다.

왕과 신하 간 기 싸움이나 궁중 암투 같은 제법 무게 있는 주제들을 균형 있게 담아 시청자들의 시선을 잡는데 성공했다. 캐스팅도 완벽한 시너지를 만들었다. 이율(원득) 역할이 번득였고 남지현의 합류도 이상적이었다.

남지현과의 로맨스 호흡 역시 예쁘고 아기자기하다는 호평을 받았다.

한편 후속작은 문채원, 고두심, 윤현민 주연의 '계룡선녀전'으로 11월 5일 오후 9시 30분 방송한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