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불안 지속땐 해외IR·제도개선까지 생각"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동연 "불안 지속땐 해외IR·제도개선까지 생각"

"증시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제도 개선도 생각하겠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얼굴)은 30일 국내 증시 불안과 관련해 "해외 기업설명회(IR), 기관투자가 역할 제고, 필요하면 일부 제도적 개선까지 생각하겠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CCMM 빌딩에서 열린 '2018 상생과 통일 포럼' 발표 후 기자들과 만나 "주식시장을 포함한 금융시장이 불안한 모습을 보여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불안정이 지속되면 상응하는 대책을 내놓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여러 가지 시나리오에 대비한 컨틴전시 플랜(위기대응 비상계획)이 있다"며 "너무 가볍게 움직일 것은 아니지만, 시장을 좀 더 예의주시하면서 앞으로 추이를 보겠다"고 덧붙였다.

증권거래세 인하 가능성과 관련해서는 "이론적으로는 여러 가지 방안이 있을 수 있지만, 지금은 신중을 기해 할 수 있는 것을 고민해야 한다"며 즉답을 피했다.

조은국기자 ceg4204@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