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N ‘프리스트’ 엑소시스트 연우진 X 의사 정유미… 11월 첫 방송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OCN ‘프리스트’ 엑소시스트 연우진 X 의사 정유미… 11월 첫 방송
OCN 제공.

'프리스트'가 인생 캐릭터를 예고하는 연우진과 정유미의 스틸컷을 최초 공개했다.

11월 첫 방송 예정인 OCN의 새 토일드라마 '프리스트'(극본 문만세, 연출 김종현, 제작 크레이브웍스, 총 16부작)는 2018년 남부 가톨릭병원에서 벌어지는 초현실적 현상 속에서 소중한 사람들을 지키기 위해 힘을 합친 의사와 엑소시스트의 메디컬 엑소시즘 드라마다.

OCN이 처음으로 선보이는 '엑소시즘'과 '메디컬' 장르의 결합이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하는 가운데, '프리스트' 측은 엑소시스트와 의사로 변신한 연우진과 정유미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5일 공개된 사진 속에서 사제복을 갖춰 입은 젊은 신부로 변신한 연우진과 의사 가운을 걸친 정유미는 흑과 백의 선명한 대비와 두 사람의 표정에서 드러나는 심각한 분위기가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오는 11월, 이들을 둘러쌓고 벌어질 초현실적 현상들 속에서 각기 다른 세상 속을 살아왔던 두 사람이 그려갈 특별한 공조는 무엇일지 기대를 모은다.

먼저 연우진은 '신념을 지키려는 엑소시스트' 오수민으로 인생 캐릭터 경신에 나선다.

어린 시절, 악마에게 빙의됐지만 엑소시즘 시기를 놓쳐 돌아가신 엄마가 있는 수민은 이후 문신부(박용우)의 지도 아래 엑소시스트로 성장한다.

연우진은 뜨거운 열정을 품은 엑소시스트 오수민이라는 캐릭터를 섬세한 연기로 입체감을 더해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정유미는 뛰어난 수술 실력과 냉철한 판단력을 가진 의사 함은호역으로 '생명을 지키려는 의사' 연기 변신에 이목이 집중된다.

'사람을 살리겠다'는 신념으로 의사가 됐고, '인간을 사랑한다는 신 따위는 없다'고 믿는 그녀가 남부 가톨릭병원에서 일어나는 초현실적인 현상들을 통해 어떤 변화를 맞이할지 궁금을 유발한다.

'프리스트' 제작진은 "메디컬 엑소시즘이라는 유니크한 장르에 매 순간 상상 이상의 호흡을 보여주는 두 배우가 만났다. 2018년 11월, 시선을 압도하는 흥미로운 스토리로 찾아뵐 예정이니 시청자들의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

한편, '프리스트'는 영화 '국가대표2', '슈퍼스타 감사용'의 김종현 감독이 연출을 맡고, 신예 문만세 작가가 집필한다.

드라마 '프리스트'는 '플레이어' 후속으로 11월 OCN 첫 방송된다.

최지원기자 cjw@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