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메달 들고 토트넘 돌아온 손흥민...감독이 하는 말이...

"손흥민과 구단, 병역혜택으로 큰 이익 얻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금메달 들고 토트넘 돌아온 손흥민...감독이 하는 말이...
토트넘 마우리시오 포체티노(오른쪽) 감독과 손흥민. 연합뉴스

손흥민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들고 소속팀 토트넘에 복귀했다.

포체티노 감독은 14일(한국시간) 프리미어리그 리버풀전을 앞두고 진행한 기자회견에서 "손흥민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획득해 병역혜택을 누리게 됐다"라며 "군 복무를 피하게 된 게 그에겐 굉장히 중요한 일"이라고 밝혔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의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구단과 본인의 큰 결단으로 손흥민이 군 복무 혜택을 받을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토트넘) 구단에도 축하하고 싶다. 손흥민이 입대하지 않아도 돼 큰 자산을 얻었다"라고도 말했다.

포체티노 감독은 그러나 "더 중요한 사안이 있다"며 말을 이어갔다.

그는 "손흥민은 자신과 구단에 큰 선물을 안겼는데, 내 선물은 준비하지 않았다"라며 "그렇지 않아도 오늘 손흥민에게 직접 내 선물은 어딨느냐고 물었다"라고 농담을 던졌다.

포체티노 감독은 "손목시계 같은 것이나 한국 음식을 원한다"라며 웃었다.

아시안게임은 국제축구연맹(FIFA)이 주관하는 공식 A매치가 아니어서 각 클럽엔 차출 의무가 없다.

그러나 손흥민은 아시안게임 출전을 위해 구단과 포체티노 감독을 설득했고, 구단의 허락 속에 출전한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획득해 군 복무 혜택의 열매를 거두게 됐다.

손흥민이 돌아온 토트넘은 15일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프리미어리그 리버풀과 홈경기를 치른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