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게임] 한국 유도, 일본에 석연찮은 패배…판정 논란 뜨거워

유도 단체전 8강서 일본과 무승부…심판부 자의적 해석으로 스코어 계산
“일본 입김 작용…억울하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아시안게임] 한국 유도, 일본에 석연찮은 패배…판정 논란 뜨거워
한국 유도대표팀 선수들이 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혼성 단체전 일본과 8강전에서 지도승이 10점으로 둔갑해 패배 판정이 내려지자 매트를 떠나지 않고 항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유도대표팀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혼성 단체전 일본과 8강전에서 논란 끝에 탈락했다.

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아시안게임 유도 혼성 단체전 8강에서 한국 대표팀은 일본과 3-3 무승부를 기록했지만, 포인트에서 밀려 패자부활전으로 떨어졌다.

포인트를 계산하는 상황에서 논란이 벌어졌다.

경기는 치열하게 전개됐다. 첫 선수 권유정(안산시청)은 여자 57㎏급 타마오키 모모와 경기에서 지도(반칙) 3개를 받아 반칙패로 물러났다.

두 번째 선수 안창림(남양주시청)은 남자 73㎏급에서 에비누마 마사시를 빗당겨치기 골든스코어로 한판승을 거뒀다.

세 번째 선수 여자 70㎏급 정혜진(안산시청)은 니이조에 사키에게 골든스코어 한판패, 네 번째로 나선 남자 90㎏급 곽동한(하이원)은 고바야시 유스케를 골든스코어 절반승으로 눌렀다.

이후 5번째 경기에서 여자 78㎏이상급 김민정(한국마사회)은 야마모토 사라를 반칙승으로 꺾었고, 마지막 선수 남자 100㎏이상급 김성민(한국마사회)은 가게우라 고코로에 반칙패로 물러났다.

상대전적 3승3패를 기록한 한국은 일본과 무승부를 기록해 스코어로 승부를 가리게 됐다.

지난해 국제유도연맹이 배포한 규정집에 따르면 단체전에서 무승부가 나왔을 때, 한판승과 부전승, 기권승은 10점, 절반승은 1점, 지도승은 0점으로 처리해 점수제로 승부를 가린다.

이 규정대로라면 한국 대표팀은 한판승 1개와 절반승 1개를 기록해 11점, 일본은 한판승 1개로 10점을 기록해 한국이 4강 진출에 올라가는 상황이었다.

경기 중 스코어보드에도 기존 규정대로 스코어가 계산돼 표기됐다.

그러나 주최 측은 갑자기 일본의 손을 들어주었다. 심판위원회에서 지도승을 한판승으로 해석해 스코어를 재계산한 것이다.

한국 대표팀은 격렬하게 항의했다. 선수들은 십 수 분 동안 매트를 떠나지 않기도 했다.

금호연 감독은 "갑자기 지도(반칙)승을 10점으로 매긴다고 하더라"라며 "우리는 경기 전 이런 내용을 전혀 듣지 못했다"라며 분개했다.

금 감독은 "만약 우리가 지도승을 10점으로 매긴다는 것을 알고 참가했다면 경기 작전 자체가 바뀌었을 것"이라며 "억울하다. 상황을 다시 한 번 확인하겠다"라고 말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