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과기정통부, 이공계 출신 4000명 단기채용

매년 미취업자 4만여명 달해
TLO 육성사업에 468억 지원
67개 대학별 채용 인원 정해 

안경애 기자 naturean@dt.co.kr | 입력: 2018-08-09 18:00
[2018년 08월 10일자 2면 기사]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전국 67개 대학이 이공계 학·석사 졸업생 4000명을 6개월간 채용해 일하면서 취업과 창업을 준비하도록 하는 '2018년 청년 기술이전 전담인력(TLO) 육성사업'에 468억원을 지원한다고 9일 밝혔다.

이 사업은 이공계 청년이 대학 졸업 후 대학 산학협력단에서 기술이전 전담인력(TLO)으로 근무하면서 취업 또는 창업을 준비할 수 있다.

국내에서는 이공계 학·석사가 매년 약 14만명 배출되는데 이중 미취업자가 약 4만명에 달한다. 정부는 이 사업을 통해 미취업자들이 연구현장을 경험하면서 미래준비도 할 수 있게 돕는다는 구상이다.

과기정통부는 모집공고를 통해 사업을 수행할 67개 대학과 대학별 채용 인원을 정했다.

지역별로는 수도권 24개 대학 1732명, 충청권 13개 대학 742명, 강원권 3개 대학 177명, 대구경북권 8개 대학 386명, 동남권 11개 대학 562명, 호남권 8개 대학 401명이다.

학위별로는 학사 2875명(71.88%), 석사 1125명(28.13%)이며 대학별 규모별로는 50명 미만 대학 24개(670명), 50명 이상 80명 미만 대학 22개(1239명), 80명 이상 대학 21개(2091개)다. 연세대(150명), 경희대(140명), 한양대 에리카캠퍼스(130명), 한국기술교육대(120명) 등이 많은 수를 배정받았다.

각 대학은 미취업 이공계 학·석사 졸업생(8월 졸업 예정자 포함)을 6개월 동안 산학협력단 연구원 신분의 청년 TLO로 채용한다. 내년에는 사업 운영과정과 결과를 평가해 2년 추가 지원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대학 현장에서 청년 TLO는 대학 보유기술의 민간이전을 위한 기술소개서 작성, 수요 기업 발굴, 기술 설명회 개최 등 기술마케팅 활동, 실험실 연구자 협력, 과학기술기반 창업 등을 수행한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청년 TLO 육성사업을 통해 대학을 졸업한 미취업 이공계 청년이 안정적으로 일자리를 찾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