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0여개 공공기관 보유 데이터 `한눈에`

범정부 데이터 플랫폼 구축 추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행정안전부는 공공데이터 개방과 활용을 확대하기 위해 범정부 데이터 플랫폼 구축사업을 추진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를 통해 700여 개에 달하는 전체 공공기관이 보유한 데이터 소재와 메타데이터 정보를 통합 관리하는 체계를 구축한다. 또한 데이터 소재지와 데이터간 연관관계를 그래프 형태로 표현한 국가데이터맵도 제공할 계획이다.

데이터 생산단계부터 이를 표준화하고 품질점검을 거쳐 개방을 확대하는 것이 사업의 목적이다. 이달부터 내년 1월까지 중앙행정기관을 대상으로 1단계 사업을 하고, 내년 말까지 지자체와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2단계를 진행한다.

행안부에 따르면 공공데이터법 시행 후 개방은 4배, 활용은 400배 이상 늘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개방지수 평가에서도 우리나라는 2회 연속 1위를 차지했다. 그러나 기업이 필요로 하는 데이터 공개가 부족한 실정이다. 각 기관이 보유한 데이터 소재를 알기 힘들거나 개방·표준화가 미진한 경우도 많다.

이에 따라, 행안부는 모든 공공기관의 메타데이터 정보를 수집·통합하고, 수집된 정보는 국가데이터맵을 통해 활용하기 쉽게 개방할 예정이다. 특히 700여 개 기관이 보유한 공공데이터 소재와 연관관계를 인공지능 분석기법을 적용해 시각화된 맵 형태로 제공한다. 또 데이터 검색 기능을 강화해 원하는 데이터와 연관데이터를 쉽게 찾을 수 있게 한다. 미개방 데이터도 바로 공개 신청할 수 있게 된다.

김일재 행안부 정부혁신조직실장은 "국가데이터맵이 구축되면 국민이나 기업들이 원하는 공공데이터의 소재를 쉽게 파악하고 편리하게 검색해 사용할 수 있게 될 것"이라며 "공공데이터를 활용한 다양한 창업 성공사례가 나올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안경애기자 naturean@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