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수향X차은우,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비주얼 투샷 독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임수향X차은우,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비주얼 투샷 독려
JTBC 제공

임수향과 차은우가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본방사수를 독려했다.

JTBC 새 금토드라마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극본 최수영, 연출 최성범)은 어릴 적부터 '못생김'으로 놀림을 받았고, 그래서 성형수술로 새 삶을 얻을 줄 알았던 여자 '미래'가 대학 입학 후 꿈꿔왔던 것과는 다른 캠퍼스 라이프를 겪게 되면서 진짜 아름다움을 찾아가는 예측불허 내적 성장 드라마. 오늘(27일) 밤 11시 첫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임수향과 차은우의 비주얼 투샷이 본방사수 욕구를 자극하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오늘부터 예뻐진 그녀' 강미래와 '츤데레 냉미남'으로 완벽 변신을 예고해 드라마 팬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는 임수향과 차은우의 독려 모먼트가 담겼다. "오늘 밤, 11시! 본방사수"를 기억해달라는 듯 같은 포즈로 정면을 가리키며 한 컷에 담긴 임수향과 차은우의 투샷은 훈훈함 그 자체라 시선을 끈다.

특히 내리쬐는 햇볕 아래 나란히 선 두 사람의 짜릿한 케미스트리는 그간 촬영을 진행하며 함께 만들어온 호흡에서 비롯됐으리라 예상되는바. "임수향과 차은우가 시작부터 유독 호흡이 좋았는데, 촬영이 진행될수록 캐릭터에 몰입해 앞으로가 더 기대된다"는 관계자의 전언.

이에 임수향은 "첫 촬영의 기억이 생생한데 벌써 첫 방송이라니 설레고 궁금하다"는 소감과 함께 "유쾌하고 통통 튀는 이야기 속에 진짜 아름다움과 행복에 관한 메시지를 담은 드라마다. 오늘 밤 11시, 본방 사수 부탁드린다"라고 시청을 독려했다. 차은우 또한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날씨지만, 모든 배우와 스태프들이 한마음으로 열심히 촬영하고 있다. 현장의 유쾌한 분위기가 시청자분들에게도 전해졌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하며 "드라마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그리고 그 안에서 함께 성장해갈 미래와 경석에게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27일 밤 11시 JTBC 첫 방송.

백승훈기자 monedi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