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아 시동켜줘”…SKT, 자동차 음성제어 ‘홈투카’ 서비스

현대차 '블루링크' 기아차 'UVO'와 연동
시동은 물론 온도설정-전기차 충전까지
'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SK텔레콤이 음성으로 자동차를 제어하는 '홈투카(Home2Car)' 서비스를 개시한다.

24일 SK텔레콤은 현대차 블루링크·기아차 UVO와 연동되는 차량 제어 서비스 '홈투카'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홈투카는 이용자가 집에서도 SK텔레콤의 AI(인공지능)스피커 '누구(NUGU)'를 통해 자동차를 제어할 수 있는 서비스다. SK텔레콤 스마트홈이 현대·기아차의 커넥티드카 서비스인 블루링크, 유보(UVO)와 연동되는 방식이다.

홈투카의 주요 기능은 △시동 온·오프(On·Off) △문열림·잠금 △비상등 점멸 및 경적울림 △온도설정 △전기차 충전 시작·중지 5가지이며 누구를 통해 음성으로 제어할 수 있다.

홈투카는 이날 출시된 기아차의 신형 스포티지를 통해 첫 선을 보인다. 이후 다음달 출시예정인 현대차의 신형 투싼을 포함해 현대·기아차에서 출시될 신형 자동차에 모두 적용될 예정이다. 기존 현대·기아차 중 블루링크와 UVO가 탑재된 차량은 정기 업그레이드를 통해 확대 적용된다.

홈투카 서비스를 통해 SK텔레콤 스마트홈 서비스는 집을 중심으로 한 가전, 소형 기기 위주의 시장에서 이동하는 자동차까지로 저변을 넓힐 수 있게 됐다. SK텔레콤은 이미 지난 6월 'T맵X누구'를 통해 운전 중 음성으로 스마트홈 기기를 제어하는 '카투홈(Car2Home)' 서비스를 시작한 바 있다. 또 현대·기아차의 내비게이션을 활용한 서비스도 내년 상반기 출시를 목표로 개발 중이다.

조영훈 SK텔레콤 홈사업유닛장은 "스마트홈이 자동차에도 적용돼 고객들에게 더 많은 편익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 고객의 요구를 파악하고 더 많은 기능을 추가해 고객가치를 높일 수 있는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출시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컨설팅 업체인 맥킨지에 따르면 오는 2030년 커넥티드 카 관련 서비스 시장이 1조5000억달러 규모에 이를 전망이다. 심화영기자 dorothy@dt.co.kr

“아리아 시동켜줘”…SKT, 자동차 음성제어 ‘홈투카’ 서비스
SK텔레콤 스마트홈 이용자가 AI스피커 누구(NUGU) 캔들(candle)을 통해 자동차를 제어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아리아 시동켜줘”…SKT, 자동차 음성제어 ‘홈투카’ 서비스
SK텔레콤 홈투카(Home2Car) 주요 서비스와 음성제어 방법. SK텔레콤 제공

“아리아 시동켜줘”…SKT, 자동차 음성제어 ‘홈투카’ 서비스
SK텔레콤 홈투카(Home2Car) 주요 서비스와 음성제어 방법. SK텔레콤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