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소천사` 김아랑 "금메달 포상, 아버지께 새 차 사드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미소천사` 김아랑  "금메달 포상, 아버지께 새 차 사드려"


'미소천사' 쇼트트랙 선수 김아랑이 아버지와 동반 CF를 찍었다.

24일 방송 예정인 SBS 본격연예 한밤은 김아랑 선수와 그의 부친을 인터뷰했다. 김아랑은 2018 평찰올림픽에서 보여준 환한 미소로 '한밤'을 맞이해주며 웃는 모습을 꼭 빼닮은 아버지와 첫 동반 CF를 찍게 됐다고 밝혔다.

김아랑 선수 부녀의 첫 동반 CF는 "낡은 트럭"을 몰고 전국을 돌며 김아랑 선수를 뒷바라지한 아버지의 이야기를 담아 그 의미가 더욱 남다르다고. 김아랑 선수의 아버지는 "살다 보니 별일이 다 있다. 내가 메이크업도 해보고 제 딸이지만 대견스럽다"며 딸과 함께 광고를 찍는 소감을 밝혔다.

금메달 포상금으로 아버지의 트럭을 바꿔드릴 거라던 국민 효녀 김아랑 선수는 트럭을 바꿔드렸느냐는 질문에 "엄마한테 살짝 힌트를 얻어서 아버지가 타고 싶어 하는 차로 바꿔드렸다."고 답했다. 이에 김아랑 선수의 아버지는 "차보다도 마음이 더 마음에 들죠"라며 딸에 대한 애정을 숨기지 못했다.

백승훈기자 monedi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