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정치자금 수수 인정에 정치권 전반으로 수사 확대 가능성

허익범 특검, 긴급대책회의 개최
공소권 없음으로 사건종결 방침
김경수 지사 측근 소환수사 고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불법정치자금 수수 인정에 정치권 전반으로 수사 확대 가능성
사진 = 연합뉴스

불법정치자금 수수 인정에 정치권 전반으로 수사 확대 가능성
드루킹 댓글조작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허익범 특별검사가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특검 브리핑룸에서 정의당 노회찬 의원 투신사망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디지털타임스 박미영 기자]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드루킹'으로부터 불법정치자금을 수수한 의혹에 연루돼 스스로 목숨을 끊으면서 특별검사팀 수사에 미칠 영향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정치권에 대한 특검팀 수사가 본격화된 시점에 노 원내대표가 극단적 선택을 하게 돼 수사의 고리가 끊어질 수도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그러나 노 원내대표가 불법정치자금을 받았다고 유서에 시인한 만큼 김경수 경남지사 등 정치권 전반으로 수사가 확대될 가능성도 제기된다.

허익범 특검은 이날 오전 경찰로부터 사고 발생 내용을 전달받고 긴급대책회의를 열었다. 허 특검은 "예기치 않은 비보를 듣고 침통한 마음이 앞선다. 굉장히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 없다"며 "고인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들에게 위로의 말씀을 드리고자 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특검은 그러면서도 이날 김 지사의 국회의원 시절 보좌관 한 모 씨를 소환하는 등 수사를 이어갔다.

특검과 경찰 관계자들에 따르면 노 원내대표가 남긴 유서에는 자신이 금전을 받은 사실을 인정했다. 다만 청탁을 받은 바는 없다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 원내대표는 드루킹으로부터 5000만원을 수수한 의혹을 받고 있다. 조만간 특검에서 소환조사를 받을 예정이었으나 날짜는 정해지지 않았었다.

드루킹 측은 김 지사에 접근하기 전 노 원내대표에 먼저 접근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노 원내대표는 이후 드루킹은 물론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과 거리를 뒀고 2016년 총선 이후 멀어졌다고 설명한 바 있다. 드루킹은 지난해 5월 대통령 선거 이후 SNS에 "정의당 패거리들아, 너희들이 민주노총 움직여서 문재인 정부 길들이려고 한다는 소문이 파다한데 내가 경고한다", "노회찬까지 한방에 날려버리겠다"는 등의 글을 올리기도 했다.

특검은 노 원내대표의 사망으로 해당 건에 대해서는 공소권 없음으로 사건을 종결할 방침이다. 다만 앞서 한차례 기각된 도모 변호사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는 서두를 것으로 알려졌다.

노 원내대표가 유서를 통해 불법 자금을 받은 사실을 인정한 인상 정치자금법상 기부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도 변호사에 대한 신병 확보는 불가피하다는 것이다.

특검은 또 이날 김 지사의 과거 보좌관인 한 모씨를 불러 '킹크랩'(댓글조작 자동화프로그램) 시연에 참석한 정황을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검은 한 전 보좌관이 드루킹 일당과 김 지사를 잇는 핵심고리로 파악하고 있다. 한 모씨와 드루킹이 나눈 통화 내용도 다수의 녹음파일로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은 녹음파일과 한 모씨를 불러 수사한 결과를 바탕으로 김 지사 소환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박미영기자 my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