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600원만 내면 프리미엄폰 빌려 쓴다… SKT, 파격 임대서비스

'분실폰 찾기' 기능도 강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하루 600원만 내면 프리미엄폰 빌려 쓴다… SKT, 파격 임대서비스
SK텔레콤은 휴대전화 분실 사용자를 위해 임대폰 서비스를 개선하고 '분실폰 찾기' 기능을 강화한다. SK텔레콤 모델이 해당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은 휴대전화 분실 사용자를 위해 임대폰 서비스를 개선하고 '분실폰 찾기' 기능을 강화했다고 23일 밝혔다.

SK텔레콤은 휴대전화 분실 혹은 파손으로 인해 임대 서비스를 이용하는 사용자에게 최신 기종의 스마트폰을 제공한다. 기존에는 출시된 지 3~4년이 지난 단말을 제공했지만, 앞으로는 출시된 지 1~2년된 갤럭시S8, 아이폰X 등 프리미엄 단말을 제공한다. 서비스 이용료는 그동안 10일 이하 이용에 대해 부과하던 정액 과금(6000원)을 폐지하고, 하루에 600원씩 과금한다. SK텔레콤은 또한 기존 대비 2배 이상 많은 전국 총 88개 매장에서 임대 서비스를 제공한다.

SK텔레콤은 '분실폰 찾기' 서비스도 제공한다. 이 서비스는 △단말 잠금 △개인정보 삭제 △알람음 발생 △위치 조회 등을 제공한다.

단말잠금 기능은 사용자가 원격으로 휴대전화를 잠가 개인정보 유출을 막을 수 있도록 했다. 기기를 찾을 수 없는 상황이라면 내·외장 메모리를 초기화 할 수도 있다. 단말이 잠긴 상태에서도 위치 조회, 알람음 발생 기능은 작동된다.

위치조회 결과는 분실폰 찾기에 가입했을 때 등록한 지정연락처에 문자메시지로 전송된다. 휴대전화 근처에 다가가면 휴대전화의 알람을 울리게 해 정확한 위치를 파악할 수 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분실폰 찾기 서비스를 이용한 사용자가 기기를 되찾은 확률은 73%로 미이용자가 휴대폰을 되찾은 비율(50%)보다 높았다"고 설명했다. 이 서비스는 미리 신청하지 않아도 해당 기능이 탑재된 2013년 10월 이후 출시 단말을 분실 신고하면 바로 이용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아이폰 또는 피처폰 사용자에게도 오는 10월 말부터 위치조회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김영수 SK텔레콤 영업그룹장은 "고객이 휴대폰 분실로 인해 겪는 불편을 겪는 일이 줄어들 것"이라며 "앞으로도 고객이 편리하게 통신 서비스를 이용하는데 도움이 되는 서비스를 지속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예린기자 yeslin@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